신학철 LG화학 부회장 "현금 확보, 불확실성 대비하는 보험"

조선비즈
  • 연선옥 기자
    입력 2020.04.06 09:21 | 수정 2020.04.06 09:46

    ‘코로나 위기’ 극복 위해 "투자, 비용 지출 다시 챙기자"

    "위기가 오면 글로벌 기업들이 가장 중요시하는 일은 바로 현금 확보입니다. 현금 흐름을 개선합시다."

    신학철(사진) LG화학 부회장은 6일 직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위기에서 살아남는 방법은 단순하고 본질적인 것에 있다"며 "투자, 비용 지출 등 올해 계획을 다시 챙겨 변화한 상황에 맞게 비상경영체제(contingency plan)를 재검토하자"고 말했다.

    지난해 1월 LG화학 최고경영자(CEO)에 취임한 신 부회장은 취임 2년차에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라는 전례없는 위기를 맞이하게 됐다. 신 부회장은 "(이번 코로나 사태가) 2008년 세계 금융위기를 능가하는 위기가 시작될지 모른다"면서도 "위기에도 오히려 안정적으로 이익을 내고 성장의 발판을 삼은 기업이 있다"고 말했다.

    신 부회장은 위기 속 현금 확보를 강조했다. "기업의 현금성 자산은 불확실성을 대비하는 보험이자 신기술 개발이나 신시장 개척으로 도약을 준비하는 발판"이라는 것이다. 그는 세계 금융위기 당시 애플이 256억 달러의 현금 유동성을 확보해 불황기 ‘아이패드’ 같은 혁신적인 신제품을 과감히 출시해 성공할 수 있었다"는 사례를 언급했다.

    신 부회장은 또 위기에서도 미래를 위한 투자를 포기해서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비상경영체제를 시행하는 것은 미래를 당겨쓰기 위한 것이 아니다"라며 "전략을 실행하기 위한 투자는 계획대로 추진하자"고 했다.

    이와 함께 신 부회장은 "할 수 있는 것을 하자"며 "실패 비용은 줄이고, 생산성과 구매 효율은 높이자"고 덧붙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