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증시 하락 마감… 다우 1.84%↓, ‘최악의 1분기’

조선비즈
  • 김민정 기자
    입력 2020.04.01 06:41

    미국 뉴욕증시가 이틀 연속 랠리에 실패하면서 3대 지수가 모두 하락했다.

    31일(현지시각)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410.32포인트(1.84%) 떨어진 2만1917.16에 마감했다. 장 초반 오름세를 보였지만 결국 하락 반전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42.06포인트(1.60%) 내린 2584.5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74.05포인트(0.95%) 하락한 7700.10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코로나 확산으로 뉴욕 증시는 1분기 위기를 맞았다. 다우와 S&P는 1분기 각각 23.2%, 20% 추락했다. 특히 다우의 1분기 손실폭은 1987년 이후 33년 만에 가장 컸다. S&P의 1분기 손실은 2008년 이후 최대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한 트레이더가 손으로 얼굴을 감싸고 있다. /연합뉴스
    극심한 변동성은 다소 줄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미국에서 가파르게 증가하면서 투자심리를 짓눌렀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과 중국의 경제 지표가 예상을 웃돌면서 이날 증시는 상승세로 출발했다. 중국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2월 사상 최저인 35.7에서 3월 52.0으로 급등했다. 중국 제조업황이 위축에서 확장으로 급반전된 것이다. 미국 소비자 심리지수는 2월 130.7에서 3월 120으로 떨어졌지만 예상치 115.0보다 높았다.

    하지만 예상보다 개선된 지표만으로는 증시 랠리를 지속할 수 없었다. 코로나가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뉴욕의 누적 확진자는 7만6000명을 넘어 최초 발병지인 중국 후베이성보다 많아졌다. 미국 전역에서 코로나로 인한 사망자도 3393명으로 중국을 제쳤다.

    폭락하는 유가도 증시를 압박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서부텍사스원유(WTI)는 이날 2% 반등했지만, 1분기 전체로 보면 66% 폭락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