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7개국이 한국 방역물품 요청…미국·UAE가 우선 순위"

조선비즈
  • 윤희훈 기자
    입력 2020.03.27 16:15 | 수정 2020.03.27 16:32

    "국산 진단키트 수요 급증…진단 빠르고 신뢰 가능한 누적 데이터 쌓여"

    27일 오후 인천공항에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NATO)의 C-17 글로브마스터 수송기가 루마니아로 출발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나토 수송기는 지난 25일 1차로 방호복을 싣고 루마니아로 떠났으며, 이날 2차로 방호복과 진단키트를 수송하기 위해 인천공항을 방문했다./연합뉴스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지구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해외 117개 국가가 한국에 방역물품 공급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27일 기자들과 만나 "방역물품 수출 요청국이 31개국, 인도적 지원 요청국이 30개국, 두 가지 모두인 국가가 20개국으로 공식 라인을 통한 경우는 모두 81개국"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간 차원에서 협력이 진행되는 경우가 36개국으로 모두 합해서 117개국"이라고 했다.

    정부는 지난 26일 '코로나19 방역물품 해외진출 지원 관계부처 T/F 제1차 회의'를 열고 방역물품의 해외진출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 당국자는 "우리가 가장 많은 여유가 있고 강점을 갖고 있어서 핵심적으로 수출하려고 하는 것은 진단 키트"라며 "국내 맥시멈 수요를 커버하고 나서(도) 한국의 업체가 일주일에 330만회(검사) 정도의 수출 여력이 있다"고 했다.

    그는 한국산 진단 키트가 6시간 이내에 결과가 나오고, 36만건의 신뢰 가능한 데이터가 누적됐다면서 "해외에서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향후 상업적 수출과 원조 모두 진행하려고 한다며 구체적으로는 해당국의 보건 수요, 경제적 실익, 한국의 대외 정책을 모두 고려해서 선별 지원할 방침이라고 했다.

    이 당국자는 또 "가장 우선(적인 지원) 고려 대상은 미국"이라면서 "폭발적으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고, 트럼프 대통령도 우리에게 요청한 상태"라고 했다. 이어 "한미동맹 차원에서 미국도 우리를 입국금지 안 하고, 통화스와프도 해서 상응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우선적 고려 국가로 "우리와 여러 방면으로 다양한 협력이 이뤄지는 나라"라며 아랍에미리트(UAE)를, "신남방정책 핵심의 하나"라며 인도네시아를 차례로 거론했다.

    이 당국자는 "유엔 조달시장도 적극 진출하려 한다"면서 "의약품, 백신 분야는 한국의 역량보다 진출 정도가 낮은데 외교부가 벤더(판매자) 등록 등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