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수 회장, GS 사내이사 선임

조선비즈
  • 이재은 기자
    입력 2020.03.27 16:15

    GS는 서울 강남구 역삼동 GS타워에서 27일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허태수 GS 회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하고 곧이어 열린 이사회에서 허 회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GS그룹은 허창수 전 회장에서 현 허태수 회장 체제로 공식 승계를 마무리했다.

    허태수 GS 회장 / GS 제공
    GS그룹 관계자는 "허태수 회장은 LG투자증권 IB사업부 총괄상무, GS홈쇼핑 대표이사 등을 역임하면서 탁월한 경영 역량과 리더십을 발휘했다"며 "급변하는 글로벌 환경에서도 선제 대응과 미래성장 동력 발굴을 통해 GS그룹의 사업 포트폴리오 개선 및 질적인 성장에 큰 역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GS그룹의 디지털 혁신을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허 회장은 취임 후 첫 경영 화두로 ‘혁신’을 제시했고, 올해 초 신년사를 통해 "중장기적으로 우리가 보유한 핵심 기술에 ‘디지털 역량’을 접목하고, 우리의 코어 사업과 연관된 사업으로 신사업을 확장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날 주총에 상정된 재무제표 승인, 이사 선임 등 안건은 원안대로 통과됐다. 이에 따라 홍순기 ㈜GS 사장이 사내이사로,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 부회장이 기타 비상무이사로 선임됐다.

    홍순기 신임 대표이사는 ㈜GS와 GS그룹의 계열사에서 재무분야 직무를 수행해온 재무 전문가다. 허연수 기타 비상무이사는 GS리테일 대표이사를 역임하면서 전문성과 리더십을 보여줬다고 GS 측은 설명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