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황각규 "인수합병·계열사 상장으로 성장동력 확보"

조선비즈
  • 안상희 기자
    입력 2020.03.27 15:10

    황각규 롯데 부회장./조선일보DB
    롯데지주가 올해 적극적인 선진국 시장에서의 사업기회 모색과 인수합병, 계열사 상장과 투자를 성장 동력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황각규 부회장은 27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롯데지주 주주총회에서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예측 불가능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서, 기업들에게는 기존과는 차원이 다른 성공전략을 내놓아야 하는 숙제가 주어졌다"며 "롯데지주는 당면한 위기를 도약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쏟겠다"고 했다.

    그는 "코로나19로 롯데지주뿐만 아니라, 모든 기업, 국민들에게 매우 힘든 한 해가 될 것"이라며 "국가 간 국경봉쇄, 이동금지 조치는 상상 못할 파장을 불러올 것이고, 글로벌 경기둔화는 매우 심각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황 부회장은 주총에서 "지주회사 출범 이후 순환출자 해소와 경영 투명성 강화를 추진해오고 있고 정보통신 등 자회사 기업공개(IPO)도 실시해왔다"면서 "이에 그치지 않고 추가 기업공개(IPO)를 통해 보다 투명한 지배체제를 완성하고 그 자체가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성장동력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호텔롯데 상장 외 다른 계열사도 여력이 되면 상장하겠다는 의미다. 다만, 호텔롯데는 코로나19로 실적이 악화된만큼 상장이 늦춰질 전망이다. 재계에서는 롯데그룹이 편의점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코리아세븐과 롯데리아를 운영하는 롯데GRS 등의 IPO를 추진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미래 성장동력 발굴도 강조했다. 황 부회장은 "업에 대한 새로운 정의를 내리고 창의적인 시도를 함으로써 미래 성장동력 발굴에 집중할 것"이라며 "미국에 아마존이 있다면 우리에게는 다음달 출범하는 계열사 통합 온라인몰 '롯데온'이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룹의 온라인 유통 사업을 일원화하고, 여기에 롯데 최대 강점인 소비자 접점 오프라인 매장을 결합할 것"이라고 했다. 수직 계열화된 유통 플랫폼을 출범시겠다는 의미다.

    투자와 해외시장 성장에도 집중한다.

    황 부회장은 "국내외 다양한 벤처캐피탈, 벤처기업에 선제적으로 투자해 미래 성장에 필요한 기술과 역량을 확보하고자 한다"며 "이를 통해 기존 사업과 연계한 시너지를 제고하고, 기술혁신, 사회 혁신에 맞추어 끊임없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해외시장에서의 성장을 적극적으로 도모하기 위해, 미국과 일본 등 선진국 시장에서의 사업기회를 모색하겠다"며 "기존의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장에서의 사업확대를 통해 수익성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이어 "동시에 코로나19 이후 국내외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시장에서의 인수합병(M&A) 기회를 모색하고 준비하겠다"고 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도 최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과 인터뷰에서 "국 중심인 호텔 사업을 세계로 확대하고 일본 화학기업 인수합병을 추진하겠다"며 선진국 시장에 대한 개척 의지를 보였다.

    환경 보호를 위한 그룹 차원의 자원 선순환 프로젝트 추진도 언급했다.

    황 부회장은 마지막으로 "영국의 윈스턴 처칠은 '좋은 위기를 헛되이 보내지말라"라고 말했다"며 "이 뜻을 기업에 반영한다면 비즈니스에 경계가 없다는 말로 롯데는 시장이 있는 곳이면 그곳이 어디든 도전하는 기업가 정신으로 위기 속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내겠다"고 했다.

    한편 이날 주총에서는 신동빈 회장이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지난해 말 발표한 인사에 따라 송용덕 부회장과 윤종민 경영전략실장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사외이사로는 이윤호 전 지식경제부장관과 곽수근 서울대 교수, 권오곤 한국법학원 원장, 김병도 서울대 교수를 재선임하고 이장영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을 신규 선임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