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휘성 프로포폴 구입·투약 의혹… 경찰 “소환 조사할 것”

조선비즈
  • 권오은 기자
    입력 2020.03.26 14:05

    경찰이 가수 휘성(38·본명 최휘성)이 마약류를 구입·투약한 정황을 확보해 수사에 나섰다.

    경북지방경찰청은 26일 이같이 밝혔다. 휘성은 향정신성의약품인 수면 유도제 프로포폴을 산 뒤 여러차례 투약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 관련 첩보를 입수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휘성이 마약류를 구입했다는 정황을 포착했다"며 "조만간 휘성을 소환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했다.

    휘성의 프로포폴 투약 의혹은 처음이 아니다. 휘성은 2011년부터 2013년까지 서울 강남 일대 병원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2013년 군복무 중이던 휘성은 "허리 디스크와 원형탈모를 치료하려는 목적"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같은해 7월 10일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