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새 방사광가속기 구축 본격화… “최첨단 원천기술 국산화”

조선비즈
  • 황민규 기자
    입력 2020.03.26 12: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는 27일 사업공고를 시작으로 신규 방사광가속기 구축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최근 전략 원천기술 경쟁력의 신속한 확보 필요성이 크게 대두됐고 이와 더불어 첨단산업 분야에서 활용성이 높은 대형 가속기 인프라의 확충 요구가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신규 방사광가속기 구축 추진 내용을 포함한 대형가속기 장기로드맵 및 운영전략을 마련해 지난 24일 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회의에서 확정한 바 있다.

    4세대 방사광 가속기. /포스텍 제공
    과학기술 혁신에 힘입어 핵심 산업분야로 부상한 반도체, 바이오, 에너지 등의 첨단산업에서 원천기술은 승자독식의 무기로 사용되고 있다. 해외 주요국들은 과거부터 가속기를 활용해 기초·원천연구를 선도해 왔으며, 최근에는 방사광가속기 인프라를 반도체, 신약 등 첨단산업에 활용해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가령 타미플루는 스탠퍼드대 방사광가속기(SSRL)를 활용한 단백질 구조분석의 성과이며, 대만을 대표하는 반도체 기업 TSMC는 연간 1000시간 이상 방사광가속기 빔라인 활용하고 있다.

    국내에도 방사광가속기가 구축되어 연구개발에 활발히 활용되고 있으나, 현재의 한정된 인프라로는 계속 늘어나는 첨단산업 분야의 R&D지원 수요를 장기적으로 지원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는 판단이다.

    과기정통부는 다양한 분야의 산업 R&D를 지원할 수 있는 다목적 방사광가속기를 신규 구축할 계획이다. 핵심 원천기술 자립화 지원의 시급성을 고려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추진해 늦어도 2022년에는 사업에 착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예비타당성 조사 신청에 앞서, 전국 광역시·도 지자체를 대상으로 한 공모를 통해 다목적 방사광가속기가 입지하게 될 부지를 선정하는 절차에 착수한다. 27일 사업공고를 시작으로 3월 말 지자체 대상 사업설명회를 거쳐 약 1개월 기한으로 지자체의 유치계획서를 접수할 예정이다.

    또 전문가로 구성된 독립적인 선정평가위원회를 구성하고, 부지의 적합성을 포함해 각 지자체의 유치계획에 대해 객관적이고 공정한 평가를 진행하여 유치지역을 최종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선정평가위원회에서 공정하고 투명한 평가를 통해 사업의 성공적인 기초를 놓아주리라 기대한다"며 "우리나라의 첨단산업 경쟁력 향상에 크게 기여하는 사업으로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사업기획, 예타 등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