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방위비 합의하면 무급휴직 피해...화상회의 등으로 협상 계속”

조선비즈
  • 윤희훈 기자
    입력 2020.03.26 10:11

    미 국무부 청사./AP·VOA
    미국 국무부가 화상회의 등의 방식으로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해 회의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임금 지급을 위해 편성한 미군 자금이 이달 말로 고갈된다면서 한·미 양국 간 합의가 이뤄지면 무급휴직을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5일(현지시각)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대면접촉이 어려운 상황에서 양국 협상팀이 소통하고 있느냐'는 미국의소리(VOA) 방송의 질문에 "우리는 화상회의와 직접 면담, 혹은 상호 수용할 수 있는 방식을 통해 논의를 계속하는데 언제나 열려있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미·한 동맹은 강력하고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해 필수적"이라면서 "미국은 미·한 동맹을 강화하고 이를 강력히 지탱해 줄, 두 나라에 모두 공정하고 공평한 SMA 협상 결과를 모색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한·미 양국은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11차 방위비 분담금 협정 타결을 위한 7차 회의를 진행했다.

    원래 이틀로 예정돼 있던 회의 일정을 하루 연장해 사흘간 회의를 진행했다. 회의에서 제임스 드하드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와 정은보 한국 방위비분담협상대사는 단독 회담에서 집중적으로 의견을 나눳지만 결국 입장차는 좁히지 못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무급휴직 위기를 미국의 협상 카드로 활용한다는 일각의 비판을 어떻게 받아들이느냐'는 질문에는 "이는 협상 결과에 달린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동맹과 파트너들이 비용을 공정히 분담해야 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견해를 뒷받침하는 보다 공평한 SMA에 미-한 양국이 합의한다면 무급휴직은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