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460억 투입해 슈퍼컴퓨터용 CPU 기술 국산화한다

조선비즈
  • 황민규 기자
    입력 2020.03.26 10:04

    정부가 2023년까지 460억원을 투입해 슈퍼컴퓨터용 중앙처리장치(CPU) 원천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그동안 정부 공공기관 등을 비롯해 대다수의 슈퍼컴퓨터용 CPU는 미국 등지의 반도체 기업에 의존해왔다.

    조선DB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 같은 ‘슈퍼컴퓨터 개발 선도사업’을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슈퍼컴퓨터는 대용량의 데이터를 초고속으로 생산·처리·활용 가능한 컴퓨터 시스템으로, 이번 사업은 슈퍼컴퓨터의 핵심인 CPU를 국산 기술로 개발하기 위함으로 CPU의 하드웨어(HW)와 소프트웨어(SW)를 함께 설계해 개발한다. 올해 9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며, 2023년까지 총 46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우선 슈퍼컴퓨터용 고성능·저전력 CPU 및 코어 설계 기술을 확보·운영하기 위한 소프트웨어 및 계산노드를 개발하고, 여러 대의 계산 노드를 연결하여 클러스터 시스템 시제품을 개발한다.

    또 CPU의 활용성을 극대화하기 위해서 개발 초기부터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기술을 함께 설계하고 슈퍼컴퓨팅 응용 분야에 특화된 CPU를 설계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을 통해 4년 후 슈퍼컴퓨터 CPU 시제품을 개발하고자 하며, 후속 연구를 연계해 슈퍼컴퓨터 CPU 기술개발을 완성하는 게 목표다. 산·학·연 협력을 통한 컨소시엄 형태로 연구를 진행하며, 향후 연구개발 결과물 활용을 위해 슈퍼컴퓨터 활용 기업 또는 기관 등을 컴소시엄에 포함해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컨소시엄은 연구과제 참여 기관으로 포함하거나 연구개발 자문위원회로 활동한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슈퍼컴퓨터 개발 선도사업은 슈퍼컴퓨터 CPU를 개발해보고자 하는 과제로 매우 도전적인 연구개발 사업"이라며 "4년 간 슈퍼컴퓨터 CPU 시제품을 완성하고, 예비타당성조사를 통한 후속 연구개발 사업을 기획·연계해 우리나라 자체 기술로 슈퍼컴퓨터 CPU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선도사업은 내달 24일 오후 6시까지 신청 받을 계획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