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107억 재산신고…국무위원 중 1위

조선비즈
  • 황민규 기자
    입력 2020.03.26 08:37 | 수정 2020.03.26 08:41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배우자와 자녀의 재산을 포함해 107억6438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지난해 12월 공개했던 재산(107억1083만원) 대비 약 5300만원 불어난 금액이다.

    25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를 통해 공개한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에 따르면 최 장관은 건물 73억3000만원, 예금 34억6000만원, 순금메달 2000여만원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6일 오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재택원격근무 솔루션 기업 원격 영상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특히 최 장관은 본인과 배우자가 공동으로 소유하고 있는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 2채와 배우자 명의 마포구 동교동 복합건물(3억1000여만원 상당)을 갖고 있어 다주택자로 이름을 올렸다. 또 배우자 명의로 50억4000여만원 상당의 경기도 부천시 공장건물을 보유하고 있다.

    정병선 제1차관은 4억3000여만원의 재산을 신고했고, 장석영 제2차관은 8억2000여만원을 신고했다.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건물 7억6000여만원을 포함해 11억8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과기정통부 유관기관장 중에서는 김창용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원장이 133억여원을 신고해 재산이 가장 많았다. 김 원장은 건물 19억6000여만원, 예금 113억4000여만원 등을 보유하고 있었다.

    이어 문용식 한국정보화진흥원(NIA) 원장은 117억2000여만원을, 김기선 광주과학기술원 총장은 67억6000여만원을, 안성진 한국과학창의재단 이사장은 53억7000여만원을, 김미숙 한국원자력의학원장은 50억3000만원을 신고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시도지사 재산보니 박원순은 -6억9000만원, 오거돈은 64억원 정지섭 기자
    강경화, 작년 아들⋅딸에 연희동 주택 앞마당 증여…재산 총 37억원 윤희훈 기자
    법무·검찰 고위 공직자 재산 평균 19억원... 윤석열 최다 정준영 기자
    정경두 국방장관 재산 13억원…박재민 차관은 3억원 변지희 기자
    김명수 대법원장 재산 14억원... 장남 재산 반영하자 작년보다 1.5배 정준영 기자
    경찰 고위직 31명, 평균 재산은 11억… 민갑룡 청장은 7억대 박성우 기자
    인천 공직자 평균 재산 8억4천만원 고석태 기자
    충남 고위 공직자 재산공개…최고 54억원, 최저 -3억원 김석모 기자
    금통위원 재산 평균 47억6000만원… 이주열 총재는 32억원 조은임 기자
    장관은 집 팔라는데…국토부 1급 이상 절반이 다주택자 세종=정원석 기자
    조성욱 공정위원장 재산 29억7248만원… 석달새 5200만 증가 세종=최효정 기자
    집값 올라 금융 공직자 재산 대부분 증가... 은성수, 3.9억원 늘어 송기영 기자
    강남 재건축의 힘… 유명희 통상본부장 재산 1년새 5억원 늘어 세종=정해용 기자
    홍남기 부총리 재산 10억6711만원… 장·차관 모두 2주택자 세종=정해용 기자
    靑참모 3명 중 1명 다주택자… 집 팔라던 노영민도 2주택 1상가 박정엽 기자
    文대통령 19.5억원, 丁총리 50.5억원 신고 박정엽 기자
    유은혜 재산 2억6000만원...국무위원 중 가장 적어 오유신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