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19.5억원, 丁총리 50.5억원 신고

조선비즈
  • 박정엽 기자
    입력 2020.03.26 00:01

    [공직자 재산공개]

    文대통령 재산 6000여만원 줄어
    부부 명의 예금은 6800만원 증가
    丁총리, 재산 전년 대비 9200만원 늘어…채무 6억원 전액 상환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달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19억 49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작년 신고액(20억 1600만원)보다 6700여만원이 줄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날 관보를 통해 문 대통령을 비롯한 고위공직자들의 정기 재산변동 신고 사항을 공개했다. 이날 관보에 게재된 재산은 지난해 말 기준이다.

    재산 감소의 주요 이유는 지난해까지만 해도 1억5100만원의 재산을 신고한 모친이 등록 대상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의 모친인 강한옥 여사는 지난해 10월 별세했다. 모친을 제외한 문 대통령 본인과 부인인 김정숙 여사 명의의 재산은 8500만원 가까이 증가했다. 경남 양산의 문 대통령 소유 토지 자산은 지난해 2억원에서 2억1900만원으로, 역시 양산의 문 대통령 명의 사저 자산은 지난해 3억5000만원에서 3억6200만원으로 평가액이 상승했다.

    문 대통령 명의의 예금은 작년과 비교해 6300만원, 김 여사 명의의 예금은 500만원씩 늘었다. 문문 대통령은 일부 예금은 생활비 등에 지출했다고 신고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또 김 여사 소유의 2013년식 스포티지R 차량을 1300만원에 팔았다고 신고했다. 문 대통령은 자신이 펴낸 책 9권에 대한 저작권을 신고하기도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작년 보다 9200만원 늘어난 50억54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토지와 건물 재산 가액이 늘어난 반면, 예금 재산이 줄고 가족의 채무가 늘었다. 장남의 재산 내역도 등록했다. 정 총리가 보유한 서울 마포 아파트의 공시가격은 작년보다 9600만원 늘어난 9억9200만원으로 신고됐다. 종로구 아파트 전세 임차권은 6억8000만원으로 변동이 없었다. 배우자 명의의 경북 포항시 일대의 토지 자산은 32억원으로 가액변동으로 인해 전년도 신고 때 보다 5800만원가량 증가했다.
    정 총리는 본인 명의 채무 5억2400만원과 배우자 명의 채무 8000만원을 모두 상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 총리는 이와 관련해 "본인 예금 및 배우자 예금을 통해 채무를 전액 상환했다"고 신고했다. 대신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졸업을 앞둔 장남의 학자금 대출 등 금융기관 채무 2억6900만원을 새로 신고했다.

    정 총리는 본인 명의로 2018년식 EQ900, 장남 명의로 2017년식 일본 도요타 RAV4 등 2대를 신고했다. 정 총리는 종로구 소재 포시즌스 호텔의 피트니스센터 연간회원권(700만원)도 신고했다.

    정 총리는 또 이번 신고에서 사단법인 '미래농촌연구회' 출연금을 기존 9500만원에서 7700만원 줄어든 1800만원으로 정정했다. 정 총리는 "기부금과 출연재산 혼동으로 금액을 정정한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시도지사 재산보니 박원순은 -6억9000만원, 오거돈은 64억원 정지섭 기자
    강경화, 작년 아들⋅딸에 연희동 주택 앞마당 증여…재산 총 37억원 윤희훈 기자
    법무·검찰 고위 공직자 재산 평균 19억원... 윤석열 최다 정준영 기자
    정경두 국방장관 재산 13억원…박재민 차관은 3억원 변지희 기자
    김명수 대법원장 재산 14억원... 장남 재산 반영하자 작년보다 1.5배 정준영 기자
    경찰 고위직 31명, 평균 재산은 11억… 민갑룡 청장은 7억대 박성우 기자
    인천 공직자 평균 재산 8억4천만원 고석태 기자
    충남 고위 공직자 재산공개…최고 54억원, 최저 -3억원 김석모 기자
    금통위원 재산 평균 47억6000만원… 이주열 총재는 32억원 조은임 기자
    장관은 집 팔라는데…국토부 1급 이상 절반이 다주택자 세종=정원석 기자
    조성욱 공정위원장 재산 29억7248만원… 석달새 5200만 증가 세종=최효정 기자
    집값 올라 금융 공직자 재산 대부분 증가... 은성수, 3.9억원 늘어 송기영 기자
    강남 재건축의 힘… 유명희 통상본부장 재산 1년새 5억원 늘어 세종=정해용 기자
    홍남기 부총리 재산 10억6711만원… 장·차관 모두 2주택자 세종=정해용 기자
    靑참모 3명 중 1명 다주택자… 집 팔라던 노영민도 2주택 1상가 박정엽 기자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107억 재산신고…국무위원 중 1위 황민규 기자
    유은혜 재산 2억6000만원...국무위원 중 가장 적어 오유신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