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통위원 재산 평균 47억6000만원… 이주열 총재는 32억원

조선비즈
  • 조은임 기자
    입력 2020.03.26 00:01

    금통위원 평균 3.6억씩 재산 늘어… 신인석 위원 81.7억 ‘재산 1위’

    우리나라의 기준금리를 결정짓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들의 재산이 평균 약 47억6000만원으로 집계됐다. 부동산 가격 상승과 예금 증가 등으로 1년새 3억6000만원 넘게 늘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고위공직자 정기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금통위원 7명이 작년 말 신고한 재산가액은 1인당 평균 47억6080만원이다. 이는 1년 전에 비해 3억6600만원가량 늘어난 규모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6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한은 제공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의 재산총액은 31억5272만원으로 한 해 전보다 4억3872만원 늘었다. 이 총재는 예금이 급여, 상여금 등의 저축으로 2억3048만원 늘었고 강남구 자곡동 아파트 등 건물 가액도 2억900만원 증가했다.

    가장 재산이 많은 금통위원은 신인석 위원이었다. 신 위원은 81억7442만원의 재산을 보유했다. 1년 전보다 6억1530만원 늘어난 규모다. 서울 용산의 주상복합건물 가액이 13억2400만원 뛰면서 재산이 대폭 늘었다. 주식 등 유가증권은 2억6270만원으로 1억7628만원 줄었다. 신 위원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주택임대 채무도 11억5000만원 발생했다.

    신 위원의 뒤를 이어 임지원 위원이 79억2357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임 위원의 재산은 1년 동안 1억6536만원 늘었는데, 배우자 명의의 서울 용산구 아파트, 동작구 단독주택 등 건물가액이 증가한 영향이 컸다. 예금은 66억2062만원으로 해외주식 매각에 따른 양도소득세 납부, 주택 수리비 등의 명목으로 1억3550만원 가량 줄었다.

    고승범 위원의 재산은 42억8808만원으로 1년 새 3억5654만원 증가했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아파트가 9200만원 올랐고, 전북 군산에 있는 토지 가액도 불어났다.

    조동철 위원은 1년 전보다 4억3592만원 늘어난 40억5896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를 포함한 건물 가액이 2억2904만원 증가했다.

    이일형 위원은 34억6777만원으로 3억8183만원 불어났다. 이일형 위원은 예금이 3억2293만원 늘어나 재산이 증가했다.

    윤면식 한은 부총재의 재산은 1억7734만원 늘어난 22억6007만원이었다. 본인 소유의 서울 강동구 소재 단독주택 가액이 6900만원 증가했다.

    금통위원들의 재산은 재산공개 대상자 1865명의 평균(13억300만원)의 3배 이상 많다. 재산을 20억원 이상 보유한 대상자는 그중 17.9%였는데 금통위원은 전원이 해당됐다. 5억원 이상 재산이 증가한 비중은 전체의 4.7%였는데 금통위원 중에서는 신인석 위원이 포함됐다. 한편 장호현 한은 감사의 재산은 21억2104만원으로 1년 전보다 1억9244만원 늘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시도지사 재산보니 박원순은 -6억9000만원, 오거돈은 64억원 정지섭 기자
    강경화, 작년 아들⋅딸에 연희동 주택 앞마당 증여…재산 총 37억원 윤희훈 기자
    법무·검찰 고위 공직자 재산 평균 19억원... 윤석열 최다 정준영 기자
    정경두 국방장관 재산 13억원…박재민 차관은 3억원 변지희 기자
    김명수 대법원장 재산 14억원... 장남 재산 반영하자 작년보다 1.5배 정준영 기자
    경찰 고위직 31명, 평균 재산은 11억… 민갑룡 청장은 7억대 박성우 기자
    인천 공직자 평균 재산 8억4천만원 고석태 기자
    충남 고위 공직자 재산공개…최고 54억원, 최저 -3억원 김석모 기자
    장관은 집 팔라는데…국토부 1급 이상 절반이 다주택자 세종=정원석 기자
    조성욱 공정위원장 재산 29억7248만원… 석달새 5200만 증가 세종=최효정 기자
    집값 올라 금융 공직자 재산 대부분 증가... 은성수, 3.9억원 늘어 송기영 기자
    강남 재건축의 힘… 유명희 통상본부장 재산 1년새 5억원 늘어 세종=정해용 기자
    홍남기 부총리 재산 10억6711만원… 장·차관 모두 2주택자 세종=정해용 기자
    靑참모 3명 중 1명 다주택자… 집 팔라던 노영민도 2주택 1상가 박정엽 기자
    文대통령 19.5억원, 丁총리 50.5억원 신고 박정엽 기자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107억 재산신고…국무위원 중 1위 황민규 기자
    유은혜 재산 2억6000만원...국무위원 중 가장 적어 오유신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