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욱 공정위원장 재산 29억7248만원… 석달새 5200만 증가

입력 2020.03.26 00:01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 본인과 어머니의 재산으로 총 29억7248만9000원을 신고했다. 직전 신고액인 작년 12월(29억1972만원8000원)보다 5276만1000원 늘었다.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 롯데캐슬 65층 펜트하우스(172.6㎡) 본인 명의 분양권(4억600만원)과 서울 관악구 봉천동 관악드림타운아파트 전세권(3억원), 서울 송파구 문정동 오피스텔 상가 지분(2억2061만7000원), 경기도 안양 아파트형 공장(1억2211만2000원) 등이 포함됐다. 나머지는 대부분 예금이었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연합뉴스
지철호 공정위 부위원장은 본인과 가족(장남·배우자) 재산으로 총 31억5824만8000원을 신고했다. 직전 신고액인 작년 3월(30억1663만1000원)보다 1억4161만7000원 늘었다. 부동산으로는 본인이 충남 서산시 부석면 단독주택(8136만5000원), 배우자가 서울 영등포구 당산 삼성래미안아파트 전세권(7억4000만원)을 보유했다.

김현준 국세청장의 재산 신고액(배우자·자녀 포함)은 32억4575만9000원이었다. 1년 새 4286만9000원 증가했다. 주요 재산은 본인 명의 서울 압구정동 현대아파트(12억1600만원), 배우자 예금(11억6276만2천원) 등이었다.

노석환 관세청장은 장남·모친 등 가족 재산까지 모두 10억4609만9000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본인 부동산은 대전 서구 둔산동 샘머리아파트(2억2600만원)뿐이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시도지사 재산보니 박원순은 -6억9000만원, 오거돈은 64억원 정지섭 기자
강경화, 작년 아들⋅딸에 연희동 주택 앞마당 증여…재산 총 37억원 윤희훈 기자
법무·검찰 고위 공직자 재산 평균 19억원... 윤석열 최다 정준영 기자
정경두 국방장관 재산 13억원…박재민 차관은 3억원 변지희 기자
김명수 대법원장 재산 14억원... 장남 재산 반영하자 작년보다 1.5배 정준영 기자
경찰 고위직 31명, 평균 재산은 11억… 민갑룡 청장은 7억대 박성우 기자
인천 공직자 평균 재산 8억4천만원 고석태 기자
충남 고위 공직자 재산공개…최고 54억원, 최저 -3억원 김석모 기자
금통위원 재산 평균 47억6000만원… 이주열 총재는 32억원 조은임 기자
장관은 집 팔라는데…국토부 1급 이상 절반이 다주택자 세종=정원석 기자
집값 올라 금융 공직자 재산 대부분 증가... 은성수, 3.9억원 늘어 송기영 기자
강남 재건축의 힘… 유명희 통상본부장 재산 1년새 5억원 늘어 세종=정해용 기자
홍남기 부총리 재산 10억6711만원… 장·차관 모두 2주택자 세종=정해용 기자
靑참모 3명 중 1명 다주택자… 집 팔라던 노영민도 2주택 1상가 박정엽 기자
文대통령 19.5억원, 丁총리 50.5억원 신고 박정엽 기자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107억 재산신고…국무위원 중 1위 황민규 기자
유은혜 재산 2억6000만원...국무위원 중 가장 적어 오유신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