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올라 금융 공직자 재산 대부분 증가... 은성수, 3.9억원 늘어

조선비즈
  • 송기영 기자
    입력 2020.03.26 00:01

    지난해 금융당국 고위 공무원과 금융공기업 수장들의 재산이 부동산 가격 상승 등으로 대부분 늘어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2019년도 고위공직자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32억188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은 위원장의 재산은 전년보다 3억90000만원 늘었다. 은 위원장이 소유한 서울 서초구의 아파트(9억2800만원) 가액이 전년 대비 1억2800만원 늘어난 영향이 컸다. 급여 등 저축으로 본인 예금도 6000만원 증가했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의 재산 신고액은 1년 전보다 약 1억원 늘어난 20억6698만원이었다. 부인과 공동명의로 소유하고 있는 서울 서초구 아파트(14억원)의 가액은 전년과 같았지만, 급여 저축으로 예금이 증가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전년보다 8500만원 줄어든 31억1387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강원도 춘천에 있는 윤 원장 아파트(2억2500만원)의 가액이 1200만원 줄었고, 본인과 배우자 등의 예금도 약 7000만원 감소했다. 유광열 수석부원장의 재산은 23억853만원으로 1년 전보다 1억4000만원가량 증가했다. 급여 저축과 전세 보증금 회수 등이 재산 증가 요인이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조선DB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5억3000만원 가량 늘어난 44억1847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본인 및 배우자 명의의 토지 가액과 본인 아파트 가액이 증가했다.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32억476만원), 문성유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39억3570만원),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33억640만원) 등 금융 공기업 수장들의 재산도 30억원을 넘었다. 위 사장과 문 사장의 재산은 각각 2억1000만원, 5억9000만원 늘었으나 윤 이사장은 7000만원 줄었다.

    금감원 김우찬 감사가 3억9000만원 늘어난 51억7315만원을 신고해 재산이 가장 많았다. 김 감사는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파트(21억1000만원), 예금(26억8000만원) 등의 재산을 신고했다.

    지난해 10월 말 임명된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은 지난 1월 31일자 관보에서 재산을 공개해 이번 대상에서는 빠졌다. 방 행장은 당시 서울 용산구 아파트와 예금 등 모두 51억1681만원을 신고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시도지사 재산보니 박원순은 -6억9000만원, 오거돈은 64억원 정지섭 기자
    강경화, 작년 아들⋅딸에 연희동 주택 앞마당 증여…재산 총 37억원 윤희훈 기자
    법무·검찰 고위 공직자 재산 평균 19억원... 윤석열 최다 정준영 기자
    정경두 국방장관 재산 13억원…박재민 차관은 3억원 변지희 기자
    김명수 대법원장 재산 14억원... 장남 재산 반영하자 작년보다 1.5배 정준영 기자
    경찰 고위직 31명, 평균 재산은 11억… 민갑룡 청장은 7억대 박성우 기자
    인천 공직자 평균 재산 8억4천만원 고석태 기자
    충남 고위 공직자 재산공개…최고 54억원, 최저 -3억원 김석모 기자
    금통위원 재산 평균 47억6000만원… 이주열 총재는 32억원 조은임 기자
    장관은 집 팔라는데…국토부 1급 이상 절반이 다주택자 세종=정원석 기자
    조성욱 공정위원장 재산 29억7248만원… 석달새 5200만 증가 세종=최효정 기자
    강남 재건축의 힘… 유명희 통상본부장 재산 1년새 5억원 늘어 세종=정해용 기자
    홍남기 부총리 재산 10억6711만원… 장·차관 모두 2주택자 세종=정해용 기자
    靑참모 3명 중 1명 다주택자… 집 팔라던 노영민도 2주택 1상가 박정엽 기자
    文대통령 19.5억원, 丁총리 50.5억원 신고 박정엽 기자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107억 재산신고…국무위원 중 1위 황민규 기자
    유은혜 재산 2억6000만원...국무위원 중 가장 적어 오유신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