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재산 10억6711만원… 장·차관 모두 2주택자

입력 2020.03.26 00:0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해 기재부 1, 2차관 등 기재부 수뇌부는 모두 다주택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홍 부총리의 신고 재산은 1년 동안 7000만원가량 늘었다.

26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에 실은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홍 부총리가 신고한 재산 총액은 작년 말 기준 10억6711만원이다. 본인, 부인, 어머니, 두 아들의 재산을 합산한 결과로 1년 전 신고액에서 7276만원 늘어난 수준이다. 홍 부총리는 본인 명의로 경기도 의왕시 내손동에 아파트 6억1370만원 상당과 세종시 나성동에 아파트 분양권 1억6124만원 상당을 신고해 일시적 2주택자다. 나성동 아파트는 2021년 입주 예정으로 중도금을 2회 납부한 상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기재부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이 신고한 재산 총액은 20억7407만원으로 앞선 신고 때보다 2억5788만원 줄었다. 본인과 부인, 딸과 아들의 재산을 합한 결과다. 본인과 배우자 공동명의로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9억3600만원 상당의 아파트 1채와 배우자 명의로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동에 단독주택 지분 25%(2억675만원)를 보유하고 있다. 단독주택 지분은 작고한 장인의 유산이라고 밝힌 바 있다.

구윤철 기재부 2차관은 본인과 배우자, 두 딸의 재산으로 39억1396만원을 신고했다. 앞서 신고했을 때보다 4억7144만원 늘었다. 배우자 명의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에 8억4600만원 상당의 주택·상가 복합건물과 서울 강남구 개포동에 아파트 건물 318㎡ 중 17%인 57㎡(12억9천600만원)을 보유한 2주택자다. 1년 전보다 주택·상가 복합건물 가격은 1억2900만원, 아파트 가격은 3억1020만원 각각 올랐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시도지사 재산보니 박원순은 -6억9000만원, 오거돈은 64억원 정지섭 기자
강경화, 작년 아들⋅딸에 연희동 주택 앞마당 증여…재산 총 37억원 윤희훈 기자
법무·검찰 고위 공직자 재산 평균 19억원... 윤석열 최다 정준영 기자
정경두 국방장관 재산 13억원…박재민 차관은 3억원 변지희 기자
김명수 대법원장 재산 14억원... 장남 재산 반영하자 작년보다 1.5배 정준영 기자
경찰 고위직 31명, 평균 재산은 11억… 민갑룡 청장은 7억대 박성우 기자
인천 공직자 평균 재산 8억4천만원 고석태 기자
충남 고위 공직자 재산공개…최고 54억원, 최저 -3억원 김석모 기자
금통위원 재산 평균 47억6000만원… 이주열 총재는 32억원 조은임 기자
장관은 집 팔라는데…국토부 1급 이상 절반이 다주택자 세종=정원석 기자
조성욱 공정위원장 재산 29억7248만원… 석달새 5200만 증가 세종=최효정 기자
집값 올라 금융 공직자 재산 대부분 증가... 은성수, 3.9억원 늘어 송기영 기자
강남 재건축의 힘… 유명희 통상본부장 재산 1년새 5억원 늘어 세종=정해용 기자
靑참모 3명 중 1명 다주택자… 집 팔라던 노영민도 2주택 1상가 박정엽 기자
文대통령 19.5억원, 丁총리 50.5억원 신고 박정엽 기자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107억 재산신고…국무위원 중 1위 황민규 기자
유은혜 재산 2억6000만원...국무위원 중 가장 적어 오유신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