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사업보고서 지연제출한 63개사 제재 면제

조선비즈
  • 이다비 기자
    입력 2020.03.25 16:20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는 우한 코로나(코로나19)에 따라 사업보고서 등을 기한 내 제출하기 어려운 회사 63개사와 감사인 36개사에 대하여 행정제재를 면제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달 금융위는 우한 코로나 영향으로 사업보고서를 기한 내 제출하지 못하는 경우 행정제재를 면제한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신청기간인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8일까지 총 66개사가 제재면제를 신청했다. 금융감독원과 한국공인회계사회는 한국거래소 협조를 받아 신청 내용을 면밀히 검토했다.

    금융위원회
    금융위가 제재 면제를 결정한 건 상장 35개사(유가증권 7, 코스닥 24 , 코넥스 4)와 비상장 28개사다. 감사전 재무제표는 작성됐지만 우한 코로나가 퍼지면서 지역 간 이동 곤란, 담당인력 자가격리 등으로 사업보고서 작성과 제출이 지연된 경우가 35개사로 가장 많았다. 또 총 63개사 중 53개사는 우한 코로나 영향으로 외부감사가 지연되고 있어 감사인 36개사도 제재를 면제했다.

    주요사업장・종속회사가 중국 또는 국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에 있는 경우와 함께 미국・유럽・동남아 또는 국내에 있는 경우에도 우한 코로나로 인해 결산・감사지연 등이 발생했다고 인정되면 제재를 면제했다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제재를 면제받은 사업보고서 제출 대상 법인(45개사)과 그 감사인은 올해 1분기 분기보고서 제출 기한인 5월 15일까지(주권상장 외국법인은 5월 30일까지) 사업보고서 등을 제출해야 한다. 감사 전 재무제표 제출이 지연되고 있는 회사(28개사)는 감사인과 협의해 연장된 기한 이전에 재무제표를 제출해야 한다.

    증선위는 제재면제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3개사는 제재면제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달 30일까지 사업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증선위 의결을 통해 행정제재를 부과받을 수 있다.

    금융위는 신청기간 내 신청하지 않은 상태에서 사업보고서 등을 제출하지 않거나 지연 제출하는 회사에 대해서는 추후 개별 심사하여 제재 수준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