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텔레그램 등 해외기업, 디지털 성범죄물 32%만 삭제

조선비즈
  • 이경탁 기자
    입력 2020.03.25 15:38 | 수정 2020.03.25 15:59

    구글 등 해외 인터넷 사업들이 전체 디지털 성범죄물의 30%를 삭제하는데 그쳐 사실상 방치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20년 2월까지 방심위가 심의한 디지털성범죄물은 8만5818건에 달했다.

    그러나 트위터, 구글(드라이브), 텔레그램, 디스코드 등 해외 플랫폼이 방심위의 ‘자율규제 요청’에 따라 자체적으로 삭제한 디지털 성범죄물은 2만7159건으로 총 심의건수의 3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사업자 디지털성범죄정보 심의 및 시정요구 현황. /박광온 의원실 제공
    이에 방심위가 나머지 5만8659건(68%)에 대해서 접속차단 조치를 진행했지만, 보안프로토콜(https)과 우회 프로그램으로 인해 조치가 이뤄지지 못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누구나 손쉽게 디지털 성범죄물에 접근할 수 있는 상황이다.

    해외 플랫폼에서 디지털 성범죄물의 유통은 매년 중가하고 있다. 2016년 8186건, 2017년 1만257건, 2018년 2만5326건, 2019년 3만6005건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는 2월까지 6044건으로 이 추세라면 3만6000건을 상회할 것으로 전망된다.

    디지털 성범죄물을 차단하는 가장 실효적인 방안은 인터넷 사업자가 자체적으로 삭제조치를 하는 것이다. 그러나 해외 인터넷 사업자들은 표현의 자유 등을 이유로 자신들의 플랫폼에서 일어나는 성범죄물 삭제에 소극적이다. 반면 국내 인터넷 사업자들은 방심위가 판단하면 즉각적으로 조치하고 있다.

    박 의원은 "인터넷 사업자에게 불법촬영물에 대한 예방, 방지 의무를 부여해야 한다"며 "이러한 의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엄격하게 처벌해야 한다"며 "해외 플랫폼이 해외 사업자라는 지위를 이용해 국내법을 따르지 않기 때문에 역외규정을 신설하고 국내대리인 제도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음독 후 경찰서 찾아 "n번방 음란물 갖고 있다" 자수한 20대 이윤정 기자
    조주빈에 돈 건낸 손석희, 김웅 재판서 "얼굴 알려져, 뜯어 먹으려는 사람 많아" 박소정 기자
    협박당하고 돈 건넨 손석희, 왜 신고는 안했을까? 이동휘 기자
    조주빈 변호사 사임 "가족이 단순 성범죄로 상담했다" 홍다영 기자
    'n번방' 물려받은 켈리, 검찰은 왜 항소 안했나 정준영 기자
    "조주빈은 '단 하나의 별 박사'... 텔레그램선 神이라고 생각" 이세영 기자
    "총공격 9시, 'n번방' 수사에 협조하라"... 텔레그램 압박 나선 네티즌 이상빈 기자
    [손석희 입장 전문] "조주빈, 조작된 텔레그램으로 위협... 가족까지 불안감 떨었다" 이세영 기자
    손석희 "조주빈이 협박해 돈 줬다" 이세영 기자
    조주빈에 돈 건낸 손석희 “가족 협박 증거확보 위해, 어쩔 수 없었다" 이상빈 기자
    "조주빈 제명을" "학교 이름 바꾸자" 조주빈 모교 재학생들 분노 고석태 기자
    "억울함 풀도록 돕겠다" 조주빈, 윤장현 전 시장에 사기행각 이상빈 기자
    "운영·유포·방조 전원 색출"... 경찰청, 'n번방 특수본' 가동 이정민 기자
    ”연변에서 사람 쓰겠다”면서... 조주빈, 손석희에 살해 협박도 이상빈 기자
    'n번방' 운영자 켈리 선고 앞두고, 검찰 변론재개 신청 정성원 기자
    조주빈 "손석희·윤장현·김웅 잘안다" 이기우 기자
    윤석열 "박사방 사건은 반문명적"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팀 구성 김아사 기자
    親文네티즌 음모론 "조주빈 사건, 윤석열 장모 사건 덮기 위함" 최아리 기자
    검찰 송치된 조주빈, 오늘 면담 내일부터 조사할 듯 김아사 기자
    손석희, 김웅 재판 증인 출석... 법원엔 '증인 신문 비공개' 요청 황지윤 기자
    목깁스에 반창고… 조주빈에게 무슨 일이 안영 기자
    조주빈과 3인, 무슨 일 있었길래경찰"손석희,윤장현, 김웅 사기당했다' 유종헌 기자
    조주빈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범행질문엔 침묵 안영 기자
    n번방 핵심, 줄줄이 솜방망이 처벌 이해인 기자
    [단독] 그놈이 여친이라 부른 여성도… 성착취 노예였다 이동휘 기자
    대통령 "n번방 엄벌" 하루만에… 경찰청장 "방조자도 수사, 특수본 즉시 설치" 양은경 법조전문기자
    n번방 아동 음란사진 340장 소지한 20대 남성, 독극물 먹고 경찰 자수 조홍복 기자
    조주빈이 입은 '휠라', 주가 폭등… 의문의 1승 이동휘 기자
    조주빈 변호인 사임… "가족 상담 내용과 너무 달라" 김명진 기자
    '박사' 조주빈 일당 일부 이미 재판 중..조주빈에 '보복 청탁' 김주영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