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감정원 "공동주택관리 입찰시장 6조원 돌파"

조선비즈
  • 고성민 기자
    입력 2020.03.25 09:58 | 수정 2020.03.25 09:59

    한국감정원은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K-apt) 입찰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공동주택관리 관련 입찰이 낙찰금액 기준으로 6조원을 넘어섰다고 25일 밝혔다.

    공동주택관리 관련 입찰 시장 규모(낙찰금액 기준). /한국감정원 제공
    공동주택관리 입찰 시장은 2015년 2조7714억원, 2016년 2조8643억원, 2017년 3조9456억원, 2018년 4조8840억원, 지난해 6조6605억원 등 매년 성장해 왔다.

    입찰 방식별로는 전자입찰 방식이 1조997억원으로 전체 16.51%를 차지했고, 비(非)전자입찰 방식이 83.49%였다. 비전자입찰 방식에선 사업자 선정 시 사업목적에 맞게 항목별 평가 기준을 만들고 최고점을 받은 자를 낙찰자로 선정하는 ‘적격심사제’가 3조2869억원으로 49.35%였고, 수의계약이 2조2739억원으로 34.14%를 차지했다.

    한국감정원은 "전자입찰 방식은 제도가 의무화된 2015년 이후 지속적으로 성장했으나 여전히 비중이 낮아 개선이 필요하다"면서 "K-apt 전자입찰 시스템에 적격심사기능을 도입, 낙찰자 선정 방식 중 상대적으로 비리 발생 가능성이 높은 적격심사제를 전자입찰 방식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개선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했다.

    김학규 한국감정원 원장은 "K-apt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관리비 투명화에 기여하겠다"면서 "관리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비주거용 부동산의 체계적인 관리제도 도입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