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손석희· 김웅에 사죄" 왜?... "사기 피해자 가능성"

입력 2020.03.25 09:43 | 수정 2020.03.25 13:11

수십 명의 여성을 성착취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얼굴이 포토라인에서 공개됐다. 조주빈이 검찰에 송치되며 ‘손석희 JTBC 사장,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 시장, 김웅 기자’를 언급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장에 있던 경찰도 조주빈이 이들을 언급한 것에 대해 "모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주빈은 25일 오전 8시 서울 종로경찰서에 마련된 포토라인에 마스크를 벗고 등장했다. 호송차에 올라타기 전까지 고개를 들고 정면을 응시했다.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오종찬 기자
조주빈은 피해자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손석희 사장, 윤장현 시장, 김웅 기자 등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불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멈출 수 있는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고 말했다.

이날 조주빈이 손석희 사장, 윤장현 시장, 김웅 기자 등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 의문이 쏠린다. 경찰 관계자는 "조주빈 입에서 언급된 특정인들이 성착취물 관련 사건 연루가 된 것은 아니다"라고했다.

다만 조주빈은 성 착취물 제작·유포 혐의 외에도 지난해 12월 개인방송을 하는 기자에게 접근해 정치인 정보가 담긴 USB를 넘기겠다며 1500만원 상당을 뜯어낸 혐의도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특정 인물 세 명이 피해를 받았을 가능성도 있다. 이에 대해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손석희 등) 거론된 3명과 관련해, 다른 피해사실로 조사 진행중인 게 있는데, 아직 완료가 안됐다"며 "이 분들이 방에 가입해 동영상을 보거나 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3명이 현 상태에서는 사기 피해자일 수 있다. 다만 수사내용이라 확인하기 어렵다"며 "사기피해가 세 명에게 들어온 건 아니고. 피해 당사자 일부는 조사하려고 접촉 중에 있다"고 했다.

다만 조주빈이 관심을 끌기 위해 의도적으로 유명인 3명의 실명을 언급했을 가능성도 있다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오윤성 순천향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말을 굉장히 잘하고, 언론에 대해서 잘 알고 있는 사람"이라며 "조주빈이 악마행각에 사죄한다고 하지만, 손석희 등 유명인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엉뚱한 파문을 전 국민에게 던진 것. 철저하게 의도된 메시지"라고 했다. 이어 "조주빈은 오랜 기간 철저하게 이중, 삼중의 얼굴로 살아왔다. 사과보다는 ‘자신이 세상을 들썩이게 했다’는 자신감으로 가득차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했다.

익명을 요구한 홍보 전문가도 "학보사 기자 출신 답게 생각을 정리해, 사과 뒤에 혐의 인정에는 말을 안하는 등 본인에게 유리한 말만 했다"며 "무슨 이유인지는 알 수 없지만, 자기의 이름을 알리거나 대중에게 혼란을 주기 위한 보여주기 식의 의도된 말일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날 조주빈이 착용한 목보호대와 머리에 붙은 반창고도 주목을 끌고 있다. 조씨는 지난 16일 경찰에 붙잡힌 직후 경찰서 화장실벽에서 머리를 박는 등 자해 소동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창고는 당시 입은 상처로 추정된다. 일선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원하는 경우 목보호대 등을 착용하게 할 수 있다"며 "자세한 내용은 담당 경찰만 알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단독] '조주빈 공범' 강씨, 소년범 이력에 ROTC 탈락 뒤 복수 꿈꿨다 박소정 기자
조주빈 공범 16세 태평양, 10만원 걸고 기자 사냥 원우식 기자
[단독] 조주빈 공범 강씨의 '선생님 협박' 편지 입수…"학교를 피바람 부는 생지옥으로 만들겠다" 박소정 기자
조주빈 새 변호인 "조씨, 음란물 유포 인정... 피해자들에 미안" 정준영 기자
조주빈, '박사방' 운영 시작한 해 경찰 감사장 받아... 손석희에 "속기 쉽다" 관상평도 정준영 기자
김웅 "조주빈이 '손석희 혼외자' 암시했지만 안 믿었다" 정준영 기자
삼성 "손석희 '삼성 배후' 주장 황당…사실관계 달라" 발끈 이재은 기자
김웅 "손석희 車에 아이 있었다던 조주빈 말, 난 안믿었다" 황지윤 기자
삼성 "'삼성배후 믿었다'는 손석희 사장 해명 당혹" 연지연 기자
손석희 "'김웅 배후에 삼성 있다'는 조주빈 말 믿어 신고 못해" 연지연 기자
삼성 측, 손석희 '삼성 배후론' 주장에 "왜 시선을 다른 곳으로" 김동하 기자
조주빈 신고안한 손석희 "배후에 삼성 있다고 생각" 김동하 기자
경찰, 조주빈 송치 때 손석희·윤장현 사건 뺐다 박상현 기자
'박사방' 범죄단체로 처벌하면 뭐가 다를까... 조주빈, 주말은 구치소에서 정준영 기자
조주빈 "손석희 CCTV·블랙박스 제거한 게 나야" 김우영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