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계열사 CEO가 디지털 핵심기술 직접 챙긴다

조선비즈
  • 이종현 기자
    입력 2020.03.23 09:13

    신한금융그룹이 계열사별로 미래 디지털 핵심기술을 지정해 집중 관리하도록 했다.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18일 열린 그룹 경영회의에서 디지털 후견인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후견인 제도는 미래 디지털 핵심기술을 계열사별로 하나씩 지정해 계열사 최고경영자(CEO)가 책임지고 직접 관리하도록 하는 제도다.

    예컨대 인공지능(AI)은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맡기로 했고, 빅데이터는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담당한다. 클라우드는 신한금융투자, 블록체인은 오렌지라이프, 헬스케어는 신한생명이 각각 후견인을 맡게 된다.

    계열사 CEO는 디지털 핵심기술을 활용한 비즈니스 모델 발굴, 사업성 점검 등 종합적인 제도 관리를 직접 담당하게 된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혁신을 추구하는 기업들 중 오직 3%만이 성공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신한금융그룹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전략과 문화의 조화’, 그리고 ‘CEO들의 디지털 리더십’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