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채권·증권시장 안정펀드 조성… 규모는 추후 확정

조선비즈
  • 정해용 기자
    입력 2020.03.19 13:53 | 수정 2020.03.19 13:55

    정부가 연일 요동치는 증권·채권 시장 안정을 위해 채권시장안정펀드와 증권시장안정펀드를 조성‧운영하기로 했다.

    정부는 19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첫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확정 발표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회의 결과를 발표하며 "민생금융안정을 위한 총 50조원+알파(α) 규모의 범국가적 금융분야 위기대응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했다.

    홍남기(가운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회의 개최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정부가 발표한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의 방향은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한 금융지원 강화 ▲취약계층의 금융부담 완화 ▲주식·채권 등 금융시장 안정 등 크게 3가지로 나뉜다.

    정부는 채권시장안정펀드를 재가동해 일시적으로 자금난을 겪는 기업에 유동성을 공급한다. 채권시장안정펀드는 은행, 증권사, 보험사 등 금융권이 공동출자해 우량 회사채에 투자하는 방식으로 기업의 유동성을 지원하는 펀드다. 글로벌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12월 총 10조원 규모로 조성된 바 있다. 정부는 이번에도 최소 10조원 규모로 채권시장안정펀드를 조성할 방침이다.

    금융권이 공동출자해 증권시장안정펀드도 만든다. 증시가 회복될 때까지 한시 운영되며 개별 종목 주가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시장대표 지수 상품에 투자한다. 홍 부총리는 "증권시장안정펀드 규모 등 세부 방안은 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확정해 발표하겠다"고 했다.

    회사채시장 안정화를 위해 코로나 피해대응 채권담보부증권(P-CBO)도 발행된다. 추경 1조7000억원을 포함해 3년간 6조7000억원 규모로 발행이 추진된다. 산업은행이 인수한 후 주채권은행, 신용보증기금에 P-CBO를 매각하고 신보가 신용을 보강하는 방식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