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인공태양, 섭씨 1억도 플라스마 8초 운전 성공

조선비즈
  • 연합뉴스
    입력 2020.03.16 11:31

    핵융합연 "태양 중심의 7배 온도…세계 최장 기록"

    KSTAR 장치
    [국가핵융합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가핵융합연구소는 '한국형 인공태양'으로 불리는 핵융합연구장치 '케이스타'(KSTAR)가 섭씨 1억도 수준의 초고온 플라스마(고체·액체·기체를 넘어선 제4의 상태)를 8초 넘게 운전하는 데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섭씨 1억도는 태양 중심온도(1천500만도)의 7배에 달하는데, 이 상태의 플라스마를 8초 동안 운전하기는 케이스타가 처음이다.

    케이스타는 땅 위에서 태양처럼 막대한 에너지를 내는 핵융합 반응을 일으켜 발전하는 초전도 핵융합 연구장치이다.

    태양에서 일어나는 핵융합 반응을 땅 위에서 구현하려면 핵융합 장치 내 플라스마 온도를 초고온으로 오랫동안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케이스타는 2018년 1억도의 초고온 플라스마를 1.5초간 운전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 실험에서는 유지 시간을 5배 이상 늘린 것이다.

    유석재 국가핵융합연구소장은 "국제 공동으로 개발 중인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운전 단계 연구 주도권 확보에 이 같은 성과가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성과는 오는 10월 프랑스에서 열리는 핵융합 연구자들의 올림픽 'IAEA 핵융합에너지 콘퍼런스'에서 공개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