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으로 면접 봅니다"… 코로나 장기화에 기업 채용 '언택트'

조선비즈
  • 연선옥 기자
    입력 2020.03.11 09:55

    면접은 온라인으로 진행, 박람회 대신 온라인 채용 설명회
    "코로나 장기화될 경우 기업 채용 규모 축소 우려"

    SK이노베이션(096770)은 11일부터 진행하는 채용에 화상면접을 도입, 오프라인 면접을 대체한다고 밝혔다. 면접은 지원자가 집에서 컴퓨터로 화상면접 프로그램에 접속해 면접관의 질문에 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우한 코로나(코로나19) 확산으로 기업들의 채용 일정이 잇따라 연기된 가운데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는 양상을 보이자 채용 일정을 계속 미루기 어렵다고 판단한 기업들이 대응책을 내놓고 있다.

    감염 위험을 줄이기 위해 사람과 접촉을 피하는 이른바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어지는 상황을 고려해 구직자가 회사 건물을 찾지 않고도 화상으로 면접을 볼 수 있도록 하고, 채용 설명회도 박람회 대신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식이다.

    SK이노베이션 직원들이 화상회의 시스템을 시험하고 있다./SK이노베이션 제공
    화상면접은 특히 IT 업계에서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카카오는 지난달부터 상시채용 지원자 50여명의 면접을 모두 화상으로 진행했고, 네이버 자회사 라인도 신입 개발자 공채 과정을 모두 온라인으로 대체했다. 최근 LG전자(066570)의 경력직 지원자 1차 실무 면접도 화상으로 이뤄졌다. CJ그룹 역시 곧 진행되는 일부 직군 공개채용에 한해 화상면접을 도입할 예정이다.

    대학이나 박람회를 통해 이뤄지던 오프라인 채용설명회도 잇따라 취소되며 각 기업은 소셜미디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삼성은 계열사별로 열던 대학 채용설명회를 축소하고 소셜미디어를 활용한 온라인 설명회를 확대하고 있다.

    SK그룹은 올해부터 아예 오프라인 채용 행사를 열지 않고 온라인 채용설명회를 새로 도입했다. 이달 말부터 ‘SK커리어스페어’ 홈페이지를 열어 각 계열사 인사 담당자와 주요 직군 선배들이 회사와 직무를 소개하는 등 취업 준비생들에게 필수 정보를 제공하기로 한 것이다.

    신입공채를 진행 중인 롯데그룹은 최근 유튜브에 채용 전용 채널 ‘엘리크루TV(L-RecruiTV)’를 개설했다. 33개 계열사 인사·직무 담당자가 전하는 채용 정보가 주요 콘텐츠다.

    화상면접과 온라인 취업설명회 등 기업들이 자구책을 마련하고 있지만 코로나 사태가 지속될 경우 기업의 인력 운영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면접 전형 일부는 온라인으로 대체가 가능하지만 대기업들이 자체적으로 시행하는 직무적성검사 등을 대체하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한 대기업 관계자는 "코로나 사태로 채용 일정이 불확실해 대응책을 고심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해결은 사태가 빨리 종식되는 것"이라며 "사태가 진정되지 않는 최악의 경우 기업의 선택은 상반기 채용을 진행하지 않고 하반기 채용을 통해 인력을 보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