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정책금융기관 경영평가시 코로나19 지원 가점”

조선비즈
  • 이윤정 기자
    입력 2020.02.26 10:11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정책금융기관의 경영실적을 평가할 때 코로나19 지원에 따른 이익 감소분은 반영되지 않도록 하고, 지원노력은 가점 등을 통해 추가로 감안하겠다"고 26일 밝혔다.

    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열린 정책금융기관장 조찬 간담회에서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에 따른 기관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은 위원장을 비롯해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윤종원 기업은행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등이 참석했다.

    은성수(왼쪽 두번째) 금융위원장이 26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정책금융기관장과 조찬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지원 실적을 점검했다./금융위원회
    먼저 은 위원장과 기관장들은 지난 7일 코로나19 관련 피해기업 지원을 위해 정책금융기관에서 마련한 신규자금 2조원의 집행실적을 점검했다.

    이 회장은 "금융애로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해 피해기업에 대한 신속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 행장은 기업은행 소유 부동산의 임대료를 30% 낮춰주는 정책을 소개하며 "현장에서 자금지원 효과가 확실하게 체감되도록 직접 챙겨보겠다"고 말했다.

    방 행장 역시 "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프로그램의 존재를 알지 못해 지원을 받지 못하는 사례가 없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이날 대구 본부 지휘로 간담회에 불참했지만, "현재 시행중인 코로나 피해기업 우대보증과 주력산업 유동화회사보증을 신속하고 차질없이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은 위원장은 이번 코로나19 관련 지원으로 인한 정책금융기관의 어려움 해소를 약속했다. 경영실적 평가시 코로나19 지원 실적을 적극 반영하는 것은 물론, 코로나19 피해기업을 지원할 때 일선 현장 직원들의 확실한 면책도 강조했다.

    은 위원장은 "민간 금융회사에도 코로나19 대응 관련 금융지원이 완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우리금융, 그룹사 총동원해 우한 코로나 피해 지원 이윤정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