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청량리역' 3월 분양 예정

조선비즈
  • 백윤미 기자
    입력 2020.02.25 11:26

    현대건설은 오는 3월 청량리 미주상가 B동 개발사업인 ‘힐스테이트 청량리역’ 오피스텔과 단지 내 상업시설을 동시 분양한다고 25일 밝혔다.

    힐스테이트 청량리역 조감도. /현대건설 제공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청량리동 235-6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지하 7층~지상 20층 규모로, 전용면적 20~44㎡ 규모의 주거형 오피스텔 총 954실과 상업시설 및 공공업무시설(동주민센터)로 구성된다.

    현대건설은 특히 주거형 오피스텔은 선호도가 높은 원룸형 타입과 최근 트렌드로 각광받고 있는 분리형 타입으로 구성돼 수요자들의 높은 호응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원룸형 타입은 전용면적 20~21㎡ 820실(전용면적 20㎡ 96실, 전용면적 21㎡ 724실)로 구성되며, 분리형 타입은 전용면적 34~44㎡(전용면적 34㎡ 32실, 전용면적 41㎡ 64실, 전용면적 44㎡ 38실)로 총 134실이다.

    상업시설은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로 조성된다. 단지 내 독점상가로 고정 수요를 확보하고 있는 데다 청량리역 상권 중심지인 왕산로 대로변에 위치해 유동인구 유입에도 유리하다는 게 현대건설의 설명이다.

    단지 내에는 청량리동 주민센터, 자치회관, 동대본부 등 기존 동주민센터 시설은 물론 공동육아방, 북카페, 체력단련장 등 문화·복지 관련 시설이 함께 들어서는 복합청사도 지어질 예정이다.

    힐스테이트 청량리역은 도시철도 지하철 1호선, 경의중앙선, 분당선, 광역철도 KTX 강릉선, ITX 경춘선까지 총 5개의 철도노선이 지나는 청량리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단지 주변에는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롯데시네마 등 쇼핑, 문화시설이 가깝다. 청량리종합시장, 경동시장, 동대문세무서, 동대문경찰서, 서울성심병원 등의 각종 생활 인프라도 쉽게 접근할 수 있다.

    힐스테이트 청량리역은 힐스테이트만의 IoT(사물인터넷) 서비스인 하이오티(Hi-oT) 기술도 적용되어 스마트폰 앱을 통해 조명, 환기 등의 빌트인기기와 IoT 가전기기를 단지 내외부에서 제어할 수 있다.

    현대건설 분양관계자는 "정부의 주택 규제 강화로 시중 유동자금이 풍부한 현재 힐스테이트 청량리역은 안정적인 투자처로 최적화된 상품"이라고 했다.

    힐스테이트 청량리역은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왕산로 234(전농동 597-27번지) 일대에서 분양 홍보관을 운영하고 있으며 견본주택은 3월 중 개관할 예정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