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한남3구역 시공자 선정 부정행위 신고센터 설치

조선비즈
  • 백윤미 기자
    입력 2020.02.14 17:51

    서울시가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시공자 선정과 관련해 용산구와 함께 현장 신고센터를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과열 양상이 계속되는 데 따른 것이다.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전경. /조선DB
    서울시에 따르면 현장 신고센터는 현재 운영 중인 용산구와 조합의 단속반과 신고센터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특별 운영하는 것이다. 주민들과 접촉이 쉬운 한남3구역 인근 제천회관에 설치했고, 시공자 선정 이 끝나는 4월 26일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현장 신고센터를 통해 접수되는 신고 건에 대해서는 사안별로 분류해 금품·향응 수수행위 건에 대해서는 수사기관에 수사의뢰 및 고발 등을 조치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의 ‘정비사업 계약업무 처리규정’과 ‘서울시 공공지원 시공자 선정기준’ 위반사항은 공공지원자인 용산구에 통보해 조합에서 입찰무효, 시공자 선정 취소 등을 검토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서울시는 금품·향응 수수 신고자에게는 신고 건의 종국처분 통지시에 신고포상금을 지급할 수 있다. 지급한도액은 금품·향응 수수행위 금액과 신분상 사법처분의 기준에 따라 100만원~2억원 이하로 차등 지급할 계획이다.

    류훈 주택건축본부장은 "최근 한남3구역 시공자 선정 과정에서의 과열양상은 시장 질서를 왜곡시키고, 주거환경 개선이라는 정비사업의 본래 취지를 훼손할 수 있다"며 "현장 신고센터 설치·운영을 통해 위반행위를 근절하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