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사모운용사 사장단 긴급 간담회 개최… "정부 개선방안에 적극 협조"

조선비즈
  • 안재만 기자
    입력 2020.02.14 16:30

    금융투자협회는 전문사모운용사 사장단이 금투협에서 간담회를 열고 최근 일부 운용사의 환매 연기 이슈로 인해 촉발된 신뢰 훼손, 산업 위축 등과 관련해 심도 있는 논의를 가졌다고 14일 밝혔다.

    금투협에 따르면 전문사모운용사 사장단은 라임자산운용, 알펜루트자산운용 등 일부 사모펀드의 환매연기를 촉발한 원인에 대한 진단, 각사의 현황 등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

    사장단은 저유동성 자산 투자로 인한 유동성 관리의 문제, 총수익스왑(TRS)을 통한 레버리지 사용에 대한 리스크 관리 미흡의 문제 등에 대해 공감을 표시했다.

    그러나 환매 연기된 일부 운용사 외에 대부분 전문 사모운용사들은 세간의 우려와 달리 건전 또는 관리 가능한 수준에서 운용하고 있다고 자평했다. 금투협 관계자는 "이번 사태를 사모펀드업계 전체를 문제적 시각으로 바라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고,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투자자와 판매사 등과 적극적인 소통을 이뤄야 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사장단은 또 금융감독당국이 추진하는 개선방안에 적극 협조하고, 각 사별로 보완할 사안이 있으면 찾아서 금융감독당국 및 협회와 협의해 적극적으로 개선할 필요가 있다는데 공감했다.

    금투협은 "사모펀드가 투자자들의 기대에 부응하고, 모험자본을 공급해 혁신성장의 첨병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투자자를 비롯한 시장참여자의 애정과 관심이 긴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면서 "이를 위한 자산운용사의 역할과 조치가 무엇인지 고민하고 실행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