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경기회복 위해 패키지 대책 시행"

조선비즈
  • 최효정 기자
    입력 2020.02.14 12:19 | 수정 2020.02.14 12:42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가능한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해 경기회복 뒷받침을 위한 민간투자 확대, 내수 활성화, 수출 촉진 등을 위한 종합적 패키지 대책을 조속한 시일내 준비해 시행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금융시장 안정 등 리스크 요인 관리와 함께 금년 경기반등의 모멘텀이 지켜지도록 종합적으로 대응해나갈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연합뉴스
    이날 회의에는 홍 부총리를 비롯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경제 파급영향 최소화 피해업종 극복지원 경기회복 모멘텀 지키기 등 3가지 대응방향을 논의한다.

    홍 부총리는 "경제적 파급을 최소화하기 위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분야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 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다만 2015년 38명의 희생자가 있었던 메르스 사태와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비교할 때 지나친 공포심과 불안감으로 경제소비심리 위축이 큰 편"이라고 했다. 이어 "국민들께서 이제 정상적인 경제·소비활동을 해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피해업종 극복지원과 관련해서는 "경제 파급영향에 신속대응하자는 차원에서 이미 세정과 통관, 금융 지원방안, 자동차부품 수급 안정화방안, 소상공인 지원방안 등을 마련해 발표한 바 있다"면서 "항공해운분야, 관광분야, 수출지원 분야 등 업종별·분야별 지원 대책을 신속하게 마련해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정부는 경제단체, 민간기업, 소상공인 등과의 소통기회를 확 넓혀 현장의 애로가 해소되거나 완화되도록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홍 부총리는 경기회복 모멘텀을 살리기 위한 방안으로 "올해 경제정책방향에서 제시한 바 있는 민간·민자·공공 등 3대분야 100조원 투자 발굴·집행, 정책금융 479조원 신속 공급, 재정 조기집행 등 경제활력 과제들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며 "국내외 금융 및 외환시장 동향에 대해서 관계당국을 중심으로 엄중하게 모니터링하고 선제적이고 신속하며 정확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