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코로나19, 경제 부정적 영향 불가피…금융지원 방안 마련"

조선비즈
  • 조은임 기자
    입력 2020.02.14 12:01 | 수정 2020.02.14 13:28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우한 폐렴(코로나19) 확산으로 우리 경제가 받을 부정적인 영향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보고 기업을 위한 구체적인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14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거시금융경제회의'에서 "코로나19가 오래 지속되지 않기를 바라지만 중국경제와의 높은 연관성, 국내 경제주체들의 심리 위축을 감안할 때 우리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은 어느 정도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달 17일 오전 중구 한은 본관에서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어 "서비스업과 일부 제조업을 중심으로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현실화되고 있다"며 "한은은 불안심리에 따른 경제활동 위축, 여행객 감소 등으로 피해가 나타나고 있는 서비스업과 중국으로부터 원자재 및 부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제조업에 대한 구체적인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했다.

    또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자금을 금융시장에서 원활히 조달할 수 있도록, 그리고 이 과정에서 일시적인 자금수요 증가가 조달비용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시중 유동성을 계속 여유있게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 총재,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감원장 등이 참석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영향 점검과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대응방안 등을 논의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