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있다면… 암 극복도 꿈은 아니죠

조선일보
  • 강동철 기자
    입력 2020.02.14 03:56

    [차세대 유니콘을 찾아서] 의료용 AI기업 '루닛' 서범석 대표

    옷 추천하는 AI 내놨다 쓴맛… 폐·유방암 진단용 AI 선보여
    판독 속도·진단 건수 50% 개선 "맞춤형 항암제 추천 기술 연구"

    "암(癌)은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인공지능(AI)이 의사와 함께 암을 조기에 발견하면 적절한 치료로 더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습니다."

    최근 서울 강남구 사무실에서 만난 루닛 서범석(37) 대표는 "루닛의 AI 판독기술을 의사들이 활용하면 판독 속도와 건수가 50% 이상 개선된다"며 "그만큼 많은 환자를 볼 수 있고, 진료할 수 있다"고 말했다. 루닛은 2013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출신 엔지니어 6명이 창업한 1세대 AI 회사다. 창업 후 5년간 개발한 끝에 2018년 8월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을 받은 의료용 AI를 내놨다. 작년에만 서울대병원·서울아산병원 등에서 50만건 넘는 엑스레이 사진을 판독했다. 작년에는 미국 스타트업 분석업체 CB인사이츠로부터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의 혁신 스타트업 150' 중 하나로 선정됐고, 지난달에는 300억원의 투자도 유치했다. 업계에선 루닛이 국내 첫 AI 유니콘(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의 비상장 스타트업)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폐·유방암 진단하는 AI

    루닛의 시작은 의료가 아니라 패션이었다. 2013년 창업 당시 사용자들이 올린 사진을 분석해 어울리는 옷을 추천해주는 AI를 내놨다. 하지만 취향에 좌우되는 패션 분야에서 AI는 큰 반응을 얻지 못했다.

    서범석 루닛 대표가 엑스레이 사진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루닛은 AI(인공지능) 판독기술을 활용해 폐질환, 유방암 등 각종 질병을 진단한다.
    서범석 루닛 대표가 엑스레이 사진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루닛은 AI(인공지능) 판독기술을 활용해 폐질환, 유방암 등 각종 질병을 진단한다. /김연정 객원기자

    실패를 딛고 새로 도전한 분야가 의료다. 서 대표는 "1%라도 더 정확도를 높이면 수십만, 수백만명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분야가 의료"라며 "AI로 정확도와 속도를 개선하면 큰 변화를 일으킬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의료용 AI로 사업을 전환할 때 루닛에 합류했다. 서 대표는 KAIST 생명과학과를 졸업하고, 의사가 되기 위해 다시 서울대 의대로 진학한 뒤 가정의학과 전문의로 일했다. 하지만 KAIST 재학 때 친구인 백승욱 루닛 창업자의 제안에 병원 대신 루닛을 선택했고, 2018년 대표이사 자리에 올랐다. 백 창업자는 현재 루닛의 장기 미래 전략을 맡는 최고혁신책임자를 맡고 있다.

    루닛이 집중하는 분야는 폐·유방암 진단이다. 엑스레이·CT 같은 영상 진단은 치료와 달리 AI 개발용 이미지 데이터를 확보하기 쉽다. 의사가 도입하는 데 부담이 덜하다. 루닛의 첫 AI는 폐 결절 여부를 판독하는 기능만 있었다. 이를 개발하는 데 100만장이 넘는 폐 엑스레이 데이터를 투입했다. 작년에는 폐렴·기흉·폐결핵 같은 다양한 폐 질환을 구분해 파악하는 AI를 내놨다. 유방암 분야에서는 유방촬영술로 찍은 사진을 보고 암 여부를 판단하는 AI를 선보였다. 서 대표는 "현재 폐는 엑스레이 판독 기준 정확도가 99% 이상이고, 유방촬영술은 97% 정도"라며 "사용처가 늘어날수록 데이터가 쌓이고, 기술도 발전할 것"이라고 했다.

    해외 진출·AI 치료로 확대 노려

    어려움은 아직 많다. 국내에선 개인정보 보호 등을 이유로 병원이 확보한 데이터를 외부 서버로 유출하지 못한다. 반면 미국은 HIPAA(의료정보보호법)상 규정만 준수하면 기업이 데이터를 수집해 자사 서비스 개선에 쓸 수 있다. 서 대표는 "한국에서도 점점 개인정보 활용에 대한 논의가 많아지고 있는 만큼 개선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루닛이 AI 유니콘으로 성장하기 위해 선택한 미래 전략은 두 가지다. 하나는 해외 시장 확대다. 이미 멕시코·중동·동남아시아 등의 병원에 AI를 공급하는 데다, 올해는 유럽·미국에 진출한다. 후지필름·필립스헬스케어·GE헬스케어 등 글로벌 의료기기 업체들과 제휴해 영상진단기기에 AI를 탑재하는 프로젝트도 진행하고 있다.

    또 진단을 넘어 치료 영역으로 AI를 적용할 계획이다. 암·질병 여부를 판단해주는 데 그치지 않고, 앞으론 환자의 데이터·유전자 정보를 분석해 최적의 항암제를 추천해주겠다는 것이다. 제약업체들과 신약 개발을 할 때에도 루닛의 AI를 쓸 수 있다. 실제로 의료계에선 "암은 항암제 선택만 잘해도 치사율을 크게 낮출 수 있다"고 본다. 서 대표는 "치료 분야는 아직 연구 단계이지만, 상용화되면 획기적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며 "AI로 암을 극복할 때까지 끝까지 가보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