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만난 이재용 “어깨 무거워… 고용창출 직접 챙기겠다”

조선비즈
  • 최지희 기자
    입력 2020.02.13 19:01 | 수정 2020.02.13 20:40

    문 대통령·경제계 간담회 참석…"협력사에 실질적 지원 세심히 챙길 것"
    "기업 본분은 고용창출·혁신·투자…2년 전 약속 지키겠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3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어깨가 무겁다. 최선을 다해 경제활력을 되살리고 국민에게 희망을 줄 방법을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경제계의 코로나19 대응 간담회에서 "이번 사태를 맞고 보니 좀 더 미리 준비했어야 했다는 생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부회장은 "중국은 글로벌 제조업의 핵심으로, 미국과 함께 가장 큰 시장"이라며 "IT 산업의 경우 여러 면에서 준비한 것으로 극복하려 해도 현실적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위기는 항상 있었고 극복할 수 있다"며 "협력사의 어려움이 더 큰데 실질적 지원이 일어나도록 세심히 챙길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문 대통령이 남대문 시장을 방문한 것을 TV로 봤다"며 "전통시장, 소상공인, 꽃가게 등이 많이 어려운데 삼성이 보탬이 될 방안을 챙기겠다"고 말했다.

    나아가 "기업의 본분은 고용창출과 혁신, 투자로, 2년 전 약속을 꼭 지키겠다"며 "제일 중요한 것은 고용창출이다. 제가 직접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2018년 미래성장 기반 구축을 위해 '3년간 180조원 신규 투자 및 4만명 직접 채용'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 부회장의 발언과 관련해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그룹 계열사는 이날 간담회 종료 후 코로나19로 소비심리가 위축된 경기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에 초점을 맞춘 300억원 규모의 자금을 긴급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간담회는 청와대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영향과 조기 극복 방안을 경제계 인사들과 함께 논의하기 위해 진행됐다. 경제계에서는 이 부회장을 비롯해 구광모 LG그룹 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