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권광석 우리은행장 임기 1년만 보장

조선비즈
  • 이종현 기자
    입력 2020.02.13 17:29

    권광석(사진) 차기 우리은행장 내정자의 임기가 이례적으로 짧은 1년으로 정해졌다. 보통 시중은행장의 임기는 2년을 기본으로 하고 1년씩 연임하는 경우가 많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금융지주는 권 내정자의 임기를 오는 3월 주주총회부터 1년간으로 정했다. KB국민은행, 신한은행은 은행장의 신임 임기를 2년으로 하고 있고, 하나은행도 보통 2년으로 정한다. NH농협은행은 은행장 임기가 1년인데 농협금융그룹이 자회사 최고경영자(CEO)의 성과를 매년 평가해 연임을 정하고 있다. 이런 일반적인 관례에 비춰보면 권 내정자의 임기는 이례적으로 짧다는 게 금융권의 평가다.

    우리은행은 그동안 2년이나 3년씩 은행장 임기를 부여했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은행장이 처음 은행장이 됐을 때도 3년의 임기를 받았고, 이광구 전 은행장도 2년의 임기를 마치고 연임에 성공한 바 있다.

    1년의 짧은 임기를 보장한 것을 놓고 손 회장이 권 내정자를 견제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차기 은행장 자리를 놓고 권 내정자와 경쟁한 김정기 우리금융 사업관리 부사장은 대표적인 손태승 인맥으로 분류된다. 그런 김 부사장을 제치고 권 내정자가 차기 은행장 자리를 차지하자 임기를 단축하는 방식으로 견제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