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Z 플립은 왜 Z일까?

입력 2020.02.13 17:09 | 수정 2020.02.13 18:11

‘와우’ ‘오우오’

11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브 아트’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0’ 현장. ‘갤럭시 Z 플립’이 소개되자 청중들이 감탄사를 연이어 내질렀다. 위아래로 접히는 보이는 폴더블폰을 바로 눈앞에 보고도 믿지 못하겠다는 반응이었다. 갤럭시 Z 플립은 접으면 손바닥에 쏙 들어갈 만큼 작아지고 펼치면 6.7인치 대형 스크린이 된다.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시리즈에 ‘Z’를 명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폴더블 카테고리를 지속적으로 확장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Z에 담았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마케팅 팀이 이름 짓는 데만도 6개월, 아니 1년 가까이 고생했다"고 말했다. 오랜 조사 끝에 내린 결론은 알파벳 마지막 글자인 ’Z’였다. 접고펴는 디자인의 역동성과 참신함을 직관적으로 드러내는 이름으로는 Z만한 알파벳이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갤럭시 플립Z 디자인의 핵심은 ‘4-뉴(New)’다. ▲경험의 혁신을 가져올 새 사이즈 ▲ 새로운 앵글 ▲새로운 스타일 ▲새로운 아이덴티티를 담은 비주얼이다. 갤럭시 Z 플립은 반으로 접으면 크기가 절반이 된다. 또 테이블 위에 원하는 각도만큼 화면을 세워둘 수 있다. 여기에 패션 아이템으로도 손색 없는 스타일까지 더해져 새 아이덴티티를 만들었다.

삼성전자 디자인팀은 수백 개의 ‘아트피스(일종의 조형물)’를 만들어 쥐었다폈다를 반복했다. 끝없는 테스트를 통해 ‘그립감’ ‘컴팩트’ 등 말로도 표현하기 힘든 감성들을 정량적인 수치로 바꿔 나갔다. 갤럭시 플립 Z 디자인은 ‘휴대하기 편하게 작으면서도, 보기에 좋도록 대형 화면을 만드는 ’이율배반적인 방정식’을 풀어나가는 여정이었다.

김태중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디자인 담당 상무는 "Z라는 명칭이 드라마의 ‘열린 결말’과 비슷한 것 같다"고 말했다. 여러 각도로 펴고 접을 수 있는갤럭시 플립 Z는 사람마다 서로 다른 느낌과 맛으로 사용할 것이기 때문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