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연 5% 금리 적금에 132만명 몰렸다

조선비즈
  • 송기영 기자
    입력 2020.02.05 18:00

    하나은행이 내놓은 연 5%대 특판 적금에 132만명의 고객이 몰렸다.

    하나은행은 특판 마감시간인 5일 오후 5시까지 132만3745명이 이 상품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가입금액은 3665억6000만원에 달한다. 하나은행은 영업점에서 대기 중인 고객에 한해 마감시간 이후까지 접수를 받을 예정이어서 최종 계좌 수·가입액은 다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하나은행은 지난 3일 최대 연 5.01%의 금리를 주는 적립식 적금 상품 ‘하나 더적금’을 출시했다. 하나은행이 브랜드명을 기존 KEB하나은행에서 ‘KEB’를 떼고 하나은행으로 변경한 기념으로 출시했다.

    하나은행 모바일뱅킹 애플리케이션 하나원큐 캡쳐
    1년제 상품이며 가입금액은 10만원 이상 30만원 이하다. 기본금리 연 3.56%에 온라인 채널 가입(연 0.2%)과 하나은행 입출금통장으로 자동이체 등록(연 1.25%) 조건을 충족하기만 하면 최고 연 5.01%의 금리를 제공한다. 30만원을 1년동안 납입할 경우 이자과세(15.4%)를 제외하면 8만2650원의 이자를 받을 수 있다.

    1년 이자 수익은 8만원 정도지만 최근 시중은행의 적금 금리가 연 2% 초반까지 내려앉은 상황이라 고객들의 반응이 폭발적이었다. 일찍부터 접속 대기인원이 수만 명에 달했고, 막판까지 접속이 원활하지 않았다.

    콜센터도 연결이 되지 않았고 전국 영업점도 북새통이었다. 오후 늦게까지 상당수 영업점에서 300∼400번대 대기표를 받은 고객들이 기다렸다. 콜센터에서는 ‘하나 더적금 가입 폭주로 상담사 연결이 지연되고 있다’고 안내했다.

    적금 가입과 무관하게 일반 이체, 조회 기능을 이용하려는 고객들도 애플리케이션(앱) 이용에 불편을 겪어야 했다. 앱 접속 지연과 관련해 금융감독원에 고객 민원이 제기되기도 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수익 일부를 손님들께 돌려드림으로써 기쁨을 함께, 더 크게 나누자는 취지에서 출발한 상품"이라며 "현재로서는 판매 기간을 연장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