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에 현대차는 가동중단, 도요타는 풀가동... 명암 엇갈린 한·일 車산업

조선비즈
  • 진상훈 기자
    입력 2020.02.06 06:00

    최근 중국 우한 폐렴의 여파로 한국과 일본 자동차 업체들의 명암이 엇갈리고 있다. 한국 자동차 기업들은 중국에서 들어오는 부품의 수급이 막혀 가동 중단에 들어간 반면 부품 공급처를 다변화한 일본 업체들은 아직까지 별다른 타격을 받지 않은 것이다.

    가동을 멈춘 현대차 울산공장/조선일보DB
    5일 자동차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현대자동차(005380)는 지난 4일부터 순차적으로 국내에서 공장 가동을 중단하고 있다.

    지난 4일부터 제네시스 G70과 G80, G90을 만드는 울산5공장 1라인과 포터를 생산하는 울산4공장 2라인이 가동을 멈췄고 울산1공장도 5일 생산을 중단했다.

    투싼과 넥쏘를 만드는 울산5공장 2라인과 상용차를 만드는 전주공장의 트럭 생산라인은 6일부터, GV80과 팰리세이드, 투싼을 생산하는 울산2공장과 아반떼, 아이오닉 등을 만드는 울산3공장, 쏘나타, 그랜저를 만드는 아산공장은 7일부터 가동이 중단된다.

    쌍용자동차(003620)도 4일부터 가동 중단에 들어갔다. 기아자동차(000270)역시 소하리와 광주공장의 생산량을 감축했다.

    국내 자동차 업체들이 잇따라 공장 가동을 멈춘 것은 차량에 들어가는 부품인 와이어링 하네스의 물량 수급에 차질을 빚게됐기 때문이다. 현대차의 경우 유라코퍼레이션과 경신, 티에이치엔 등 한국 부품업체로부터 와이어링 하네스를 공급받는데 대부분의 물량이 중국 공장에서 생산돼 한국으로 들어온다.

    차량 여러 부분에 탑재되는 다양한 종류의 와이어링 하네스/유라코퍼레이션 홈페이지
    와이어링 하네스는 차량내 각종 전장부품을 연결하는 케이블 묶음으로 모든 완성차에 필수적으로 탑재되는 품목이다. 복잡한 기술이 필요하지는 않지만, 각 차종별로 다른 규격에 맞춰 케이블 묶음의 모양을 세밀하게 만들어내야 하기 때문에 수작업으로 생산한다.

    유라코퍼레이션과 경신 등 한국 부품업체들은 2000년대 초반 현대차가 중국에 진출하면서 함께 중국으로 와이어링 하네스 생산공장을 이전했다. 중국이 한국에 비해 인건비가 저렴한데다, 물류 운송비와 관세 등 다른 여러 비용도 절감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부품 하나의 수급 차질로 비상이 걸린 반면 도요타를 포함한 일본 기업들은 아직까지 별다른 타격을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도요타 관계자는 "본사에 문의한 결과 부품 수급은 전혀 문제가 없다는 회신을 받았다"고 말했다. 혼다와 닛산 등 다른 일본차 업체들도 우한 폐렴 사태가 생산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일본 후루카와의 필리핀 공장 전경/후루카와 페이스북
    일본 자동차 업체들도 덴소와 후루카와 일렉트릭, 야자키, 스미토모 등 주로 자국 부품업체들로부터 와이어링 하네스를 공급받고 있다. 그러나 현대·기아차의 중국 진출과 함께 중국에 대부분의 생산라인을 마련한 국내 부품사들과 달리 일본 업체들은 동남아시아에서도 상당한 물량을 만들고 있다.

    일본 부품사들이 동남아로 생산지역을 다변화한 것은 완성차 업체들의 해외 진출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현대차가 5곳이나 되는 공장을 만들며 중국에 집중한 반면 도요타, 혼다 등 일본 기업들은 일찌감치 동남아 시장 진출에 공을 들였다. 게다가 동남아 시장의 경우 중국보다 인건비도 상대적으로 저렴해 여러 공장을 가동할 수 있었다.

    완성차 업체와 함께 동남아 시장에 진출한 일본 자동차 부품사들은 현지에서 투자와 고용을 늘리며 깊이 뿌리를 내리는데 성공했다. 사진은 후루카와 태국 공장의 직원 단합대회/후루카와 홈페이지
    현대차에 와이어링 하네스를 가장 많이 공급하는 유라코퍼레이션의 경우 중국에서만 9곳의 와이어링 하네스 공장을 운영하는 반면 동남아는 베트남 공장 1곳이 유일하다.

    반면 일본 후루카와 일렉트릭은 중국 선전과 충칭, 우한 등과 함께 태국과 필리핀, 캄보디아 등에서도 와이어링 하네스를 생산한다. 일본 야자키 역시 캄보디아에서 상당한 물량을 만들어 각 지역의 일본 완성차 업체로 공급한다.

    전문가들은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을 추진 중인 현대·기아차가 부품사들의 현지 진출도 적극적으로 이끌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특히 현대차가 최근 공장을 만들고 있는 인도네시아나 베트남 등의 경우 중국에 비해 인건비도 저렴해 국내 부품사들이 동반 진출하기에도 유리하다는 평가가 많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와이어링 하네스는 전기자동차에도 필수적으로 탑재돼야 하는 부품으로 미래 자동차 시장에서도 꾸준히 수요가 유지될 가능성이 크다"며 "부품사들이 동남아로 생산지역을 다변화해 인건비를 절감하면 완성차 업체들에게도 비용 절감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마켓뷰] ‘우한 폐렴’ 진정세에 亞증시 들썩… 코스피 2220선 회복 이경민 기자
    현대차그룹, 가동 중단 ‘직격탄’ 맞은 부품사들에 1조원대 자금 지원 진상훈 기자
    ‘19번 확진자 방문’ 현대아울렛 송도점 휴점… 영업 재개 시기 미정 이선목 기자
    제약·바이오 업계, 메르스·사스서 신종 코로나 대항마 찾지만... "단기 성과 난망" 김태환 기자
    신종 코로나 긴급대응 추진… "범부처 협력해 관련 연구 지원” 김태환 기자
    국내 확진자 절반 이상이 2⋅3차 감염자... "사태 장기화 대비할 변곡점 왔다" 장윤서 기자
    GS홈쇼핑, 직원 신종 코로나 확진에 사옥 임시 폐쇄·생방송 중단 이선목 기자
    “몇 달 쉬고 오세요”... 우한폐렴에 무급휴직 권하는 항공사 최지희 기자
    우한 입국 전수조사자 중 76명 연락 두절… 외국인은 48명 박진우 기자
    입국 차단 전 우한서 온 중국인 관광객 23번 확진자로 판명… 골든타임 놓쳤다 전효진 기자
    송파 사는 19번 확진자 나오자 서울 송파 3개초·강동 초·중 1곳씩 휴업 최락선 기자
    [속보] 우한폐렴 의심 환자 발생에 대한항공기 LA로 회항 김우영 기자
    우한서 온 23번 확진자, 2주간 누구와 얼마나 만났을까 박진우 기자
    19번 환자는 서울 송파구 주민… 강남권 첫 발생 박진우 기자
    '메이드 인 우한' 치명적 나비효과… 인도 발전소까지 비상 강동철 기자
    마스크 십시일반, 손소독제 나눔… 폐렴 공포를 녹이다 윤수정 기자
    與 "바이러스 승기 잡았다"는데… 하루 새 확진자 3명 늘어 김동하 기자
    통째로 격리된 光州병원, 의료진·환자 121명 모두 갇혔다 광주광역시=김성현 기자
    12·16·17번 감염자 병원갔는데… "중국 안갔다왔네" 퇴짜 양지호 기자
    우한폐렴 감염자 거를 1차 방어선, 병원이 뚫린다 양지호 기자
    맘카페보다 못한 질본 '확진자 동선' 발표… 공포만 키운다 최원국 기자
    23번 환자인 中관광객, 서대문 게스트하우스서 나흘 숙박 전효진⋅박소정 기자
    르 메르디앙 서울, 19번 확진자 방문한 레스토랑 임시 휴업 이선목 기자
    우한폐렴에 기아차도 10일 공장 가동 중단 이선목 기자
    자가격리 수원 20번 환자, 음성→양성 뒤집혀 수원시장 "모든 동선 공개 안하면 못 막는다" 박진우 기자
    19번 환자 다녀간 인천 송도, 유초중고 9곳 긴급휴업 김우영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