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삼성화재 ‘디지털손보사’ 3월 초 예비인가 신청

조선비즈
  • 박현익 기자
    입력 2020.02.04 16:28

    카카오페이는 삼성화재와 추진 중인 ‘디지털 손해보험사’ 예비인가를 다음달 초 신청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3월 초쯤 신청하려고 한다"며 "다만 아직 확정된 일정이 아니기 때문에 본인가까지 언제 날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보험업법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예비인가 신청을 받으면 2개월 이내에 심사해 인가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예비인가를 통과한 업체는 금융위 통지 후 6개월 이내에 본인가를 신청해야 하고, 본인가 심사는 신청 후 1개월 내에 이뤄진다.

    앞서 카카오페이는 지난해 10월 삼성화재와 디지털 손보사 설립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카카오페이가 경영을 맡고 카카오와 삼성화재가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하는 구조다.

    카카오페이는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따라 확대되고 있는 손해보험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카카오의 정보통신(IT) 기술력과 플랫폼 영향력, 삼성화재의 보험사업 역량을 결합하려는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