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이공계 ‘박사후연구원’ 중심 연구단 생긴다

조선비즈
  • 김태환 기자
    입력 2020.01.30 12:00

    박사후연구원이나 연구교수 등 박사 학위를 소지했으나 아직 비전임연구원인 ‘포닥’을 중심으로 하는 연구단이 올해 새로 설립된다. 과기정통부는 이달 31일 사업공고를 내고, 오는 3월 6일까지 각 대학으로부터 연구단 신청을 받는다.

    KIURI 사업 개념도. /과기정통부 제공
    이번 ‘혁신성장 선도 고급연구인재 성장 지원(KIURI)’ 사업은 첨단 기술혁신을 주도할 핵심인재 확보와 이들의 기업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과기정통부가 신규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사업 비용은 3년간 총 375억원 규모다. 올해는 산업계와 협력 가능한 미래 유망 연구 분야에서 대학별 유치 신청을 받아 총 4개 내외 연구단을 선정하고 포닥 15명 내외로 구성된 연구단 당 연 20억원 규모로 지원한다.

    연구단에 참여하는 포닥에게는 연 1억원 내외(인건비 포함)의 연구비를 최대 3년간 지원하고, 기업과 교류하며 산업계의 첨단 기술혁신 수요를 선제적으로 발굴·연구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연구단 소속 포닥이 되면 기업과 교류하며 연구과제를 직접 제안·수행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향후 사업규모를 10년 단위로 확대하고 연간 400여명의 포닥을 지원할 수 있도록 예비타당성 조사도 신청할 계획이다.

    구혁채 미래인재정책국장은 "기업들은 기술혁신을 위해 고급인재 부족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나라 이공계 박사들은 대학에 과반수 이상이 편중돼 있고 상당수가 포닥이라는 불안정한 신분으로 재직 중"이라며 "KIURI 연구단이 핵심 인재 확보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