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삼성 두번째 폴더블폰 160만원대 출격… "화면 각도 자유자재 여심 공략"

조선비즈
  • 장우정 기자
    입력 2020.01.22 06:00

    노태문 사장, 첫 클램셸폰 들고 언팩 데뷔할지도 관심

    삼성전자의 두번째 폴더블폰 ‘갤럭시Z 플립(가칭)’ 가격은 160만원가량으로 책정될 전망이다.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239만8000원)’와 최신 프리미엄 스마트폰인 ‘갤럭시노트10(124만8500원·일반 기준)’의 중간 정도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다음달 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삼성 갤럭시 언팩(신제품 공개) 2020’에서 공개될 삼성전자의 위아래로 접히는 클램셸(조개) 모양의 폴더블폰 가격은 160만원 정도로 정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언팩은 최근 삼성전자 사장단 인사에서 IM(스마트폰·통신장비)부문 스마트폰 담당부서인 무선사업부 수장을 맡게 된 노태문(사진) 사장의 데뷔 무대가 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어서 갤럭시Z 플립이 합리적인 가격과 함께 흥행바람을 일으킬지 주목된다. 노 사장은 갤럭시S 시리즈 개발을 주도하며 고동진 IM부문장(사장)을 최측근에서 보필해 왔다.

    한 업계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부담스러워하는 가격대(150만원선)를 약간 넘어서는 수준이기는 하지만, 갤럭시 폴드와 비교하면 저렴하다는 느낌이 있고 전체 양산대수가 프리미엄폰 대비 많지 않기 때문에 희소성 측면에서 충분히 팔릴 만한 경쟁력 있는 가격"이라고 말했다. 실제 갤럭시 폴드도 200만원대가 넘는 초고가에도 완판 행진을 이어가며 인기를 끈 바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Z 플립의 핵심 기능으로 노트북처럼 화면의 각도조절이 가능하고, 어느 각도에서든 접은 상태로 멈출 수 있다는 점을 어필할 전망이다. 이는 제품을 고정된 곳에 놓고 최적의 각도로 ‘셀카’를 찍는 데 용이하기 때문에 여성 소비자들을 공략하는 주요 기능이 될 전망이다.

    이외에도 각종 외신을 통해 알려진 대로 갤럭시Z 플립은 화면을 펼쳤을 때는 6.7인치 크기에, 접었을 때는 갤럭시 폴드와 마찬가지로 시계와 간단한 정보 확인 등을 할 수 있는 작은 디스플레이가 장착된다. 화면을 접고 폈을 때 생기는 주름을 최소화하기 위해 디스플레이 소재에 투명 폴리이미드(PI)가 아닌 초박형유리(UTG)가 적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10월 삼성개발자콘퍼런스(SDC)에서 공개한 갤럭시Z 플립 콘셉트 이미지. /삼성전자
    삼성 갤럭시 언팩 2020 초청장. 클램셸 타입의 갤럭시Z 플립의 컴팩트한 외형을 짐작해볼 수 있다. /삼성전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