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사장에 장석훈 부사장…운용 대표에 심종극

조선비즈
  • 이다비 기자
    입력 2020.01.21 11:21 | 수정 2020.01.21 11:34

    삼성증권은 21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장석훈 대표이사 부사장의 사장 승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삼성증권은 부사장 이하 정기 임원인사도 조만간 마무리하여 확정, 발표할 계획이다.

    장 대표이사는 삼성증권으로 입사하여 관리, 인사, 기획, 상품개발 등 다양한 직무를 경험하고 경영지원실장을 역임했다. 지난해 7월부터 대표이사를 맡아 리더십과 역량을 인정받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고 삼성증권은 설명했다.

    장석훈 삼성증권 신임 사장(왼쪽)과 심종극 삼성자산운용 신임 대표이사/ 삼성증권·삼성자산운용 제공
    삼성자산운용도 이날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개최하고 심종극 삼성생명 FC영업본부장 부사장을 후임 대표이사로 추천했다. 심 신임 대표이사는 향후 주주총회를 통해 이사회 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심 신임 대표이사 후보는 1986년 삼성그룹에 입사해 삼성생명 해외투자팀과 소매금융사업부장, 전략영업본부장, FC영업본부장을 거쳤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