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별세] 홍남기 부총리·이재용 부회장 등 정·재계 조문행렬

조선비즈
  • 박용선 기자
    입력 2020.01.20 11:21 | 수정 2020.01.20 23:07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20일 정·재계 조문행렬이 이어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조문을 마치고 빈소를 나서고 있다. /박용선 기자
    빈소를 가장 먼저 찾은 조문객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었다. 오전 9시 40분쯤 빈소를 찾은 이 부회장은 신동주 전 부회장과 신동빈 회장 등 유가족을 위로했다.

    이어 손경식 CJ그룹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정몽준 아산정책연구원 명예이사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정태영 현대카드 사장, 허영인 SPC그룹 회장 등이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손경식 CJ그룹 회장. /연합뉴스
    손경식 회장은 신 명예회장에 대해 "전설적인 기업인"이라고 회고했다.

    박용만 회장은 "신 명예회장은 자수성가 창업세대의 거의 마지막 분"이라며 "얼마나 힘든 과정을 거쳐 오늘날 롯데를 이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홍남기(사진 왼쪽)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연합뉴스
    오후 5시 40분께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조문했다. 김 정책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고인에 대해 "식품에서 유통, 석유화학에 이르기까지 한국 경제 토대를 쌓은 창업 세대라고 말씀했다"고 전했다. 김 정책실장은 "한일 간 경제 가교 역할을 했다는 점을 높게 평가하면서 향후에도 롯데그룹이 한일 관계에서 민간 외교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기업가정신이 절실히 필요한 현 시기에 신 명예회장이 보여준 개척 정신과 열정적인 경영은 대한민국에 큰 울림이 될 것"이라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신격호 별세] 농심·푸르밀... 신격호 회장 별세에 주목받는 범롯데家 기업들 김은영 기자
    롯데그룹株,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에 강세…경영권 분쟁 예상 이다비 기자
    [신격호 별세] 롯데그룹의 미래는? 신동빈 원톱 체제 유지될 것 박용선 기자
    [신격호 별세] 사진으로 보는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생애 안상희 기자
    [신격호 별세] 빈소 지키는 신동빈 회장... 롯데家 조문 행렬 이선목 기자
    [신격호 별세] "큰일 하려면 작은 일도 알아야" 어록으로 본 경영철학 안상희 기자
    [신격호 별세] 재계 "신격호 회장, 한국경제 부흥 초석" 안소영 기자
    [신격호 별세] 日매체 앞다퉈 보도…"롯데 성장 주도·불우한 말년" 이현승 기자
    日매체,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 앞다퉈 보도…"롯데 성장 주도·불우한 말년" 이현승 기자
    [신격호 별세] 홀수 달엔 한국, 짝수 달엔 일본... '셔틀 경영'으로 한일 롯데 경영 김은영 기자
    [신격호 별세] 임종 함께 지킨 신동빈·신동주… 롯데그룹장으로 장례 안상희 기자
    [신격호 별세] 작년부터 건강 악화, 병원 오가며 치료 받아 박용선 기자
    [신격호 별세] 막 내린 '대기업 창업 1세대' 시대 안소영 기자
    '한강의 기적' 이룬 재계 1세대… 10대그룹 창업자 모두 역사 속으로 안소영 기자
    [신격호 별세] 재계 5위 성공신화…껌부터 123층 롯데월드타워까지 안상희 기자
    83엔 들고 시작해 123층 마천루까지…재계5위 성공신화 안상희 기자
    '한일 재계 거인'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별세 안상희 기자
    '유통거인'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별세 안상희 기자
    [신격호 별세] 이재용·박용만·손경식·정몽준 조문 "유통산업 선구자” 애도 박용선 기자
    [신격호 별세] 유언장 없어… 재산 1조원은 어떻게 되나 김은영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