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별세] 재계 "신격호 회장, 한국경제 부흥 초석"

조선비즈
  • 안소영 기자
    입력 2020.01.19 19:24

    신격호(사진)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19일 향년 99세로 별세한 가운데 경제단체들이 일제히 애도의 뜻을 표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신 명예회장은 해방 직후인 1948년 일본에서 롯데그룹의 창업 기틀을 다진 이후 1965년 한·일국교 정상화를 계기로 기업보국의 기치 아래 모국산업에 투자했다"며 "국내 유통·관광 산업의 현대화를 구축하는 등 우리나라 경제발전에 크게 기여했다"고 평했다. 이어 "고인이 롯데그룹을 성장시키며 보여준 열정과 도전정신은 지금까지도 많은 기업인들에게 큰 울림을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총은 "경영계는 ‘품질본위와 노사협조로 기업을 통해 사회와 국가에 봉사하겠다’는 고인의 한국 롯데제과 설립 당시 말씀과 기업가 정신을 본받아 우리 국가 경제와 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국경제인연합회도 논평을 내고 "기업보국의 신념을 바탕으로 전쟁으로 폐허가 된 조국에 아낌없이 투자한 신 명예회장의 헌신은 산업 불모지였던 우리나라를 재건하고 경제를 부흥시키는 초석이 됐다"며 애도했다.

    그러면서 "‘대한해협의 경영자’라는 별칭만큼 한일 양국간 경제 교류에 힘쓴 회장님의 타계는 우리 경제의 큰 아픔과 손실"이라며 "고인이 평생 강조하신 ‘기업보국’과 ‘도전의 DNA’ 정신을 이어받아 기업가 정신을 높이고 우리 경제와 국가 발전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했다.

    대한상의도 깊은 애도의 뜻을 표했다. 대한상의는 "신 회장은 선구적 투자와 공격적 경영으로 국내 식품·유통·관광 산업의 기틀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신격호 별세] 농심·푸르밀... 신격호 회장 별세에 주목받는 범롯데家 기업들 김은영 기자
    [신격호 별세] 장례 이틀째 이재용·손경식 등 재계 조문행렬 박용선 기자
    [신격호 별세] 개인재산 1조원 어디로… 그룹 경영권엔 영향 없을 듯 김은영 기자
    롯데그룹株,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에 강세…경영권 분쟁 예상 이다비 기자
    [신격호 별세] 롯데그룹의 미래는? 신동빈 원톱 체제 유지될 것 박용선 기자
    [신격호 별세] 사진으로 보는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생애 안상희 기자
    [신격호 별세] 빈소 지키는 신동빈 회장... 롯데家 조문 행렬 이선목 기자
    [신격호 별세] "큰일 하려면 작은 일도 알아야" 어록으로 본 경영철학 안상희 기자
    [신격호 별세] 日매체 앞다퉈 보도…"롯데 성장 주도·불우한 말년" 이현승 기자
    日매체,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 앞다퉈 보도…"롯데 성장 주도·불우한 말년" 이현승 기자
    [신격호 별세] 홀수 달엔 한국, 짝수 달엔 일본... '셔틀 경영'으로 한일 롯데 경영 김은영 기자
    [신격호 별세] 임종 함께 지킨 신동빈·신동주… 롯데그룹장으로 장례 안상희 기자
    [신격호 별세] 작년부터 건강 악화, 병원 오가며 치료 받아 박용선 기자
    [신격호 별세] 막 내린 '대기업 창업 1세대' 시대 안소영 기자
    '한강의 기적' 이룬 재계 1세대… 10대그룹 창업자 모두 역사 속으로 안소영 기자
    [신격호 별세] 재계 5위 성공신화…껌부터 123층 롯데월드타워까지 안상희 기자
    83엔 들고 시작해 123층 마천루까지…재계5위 성공신화 안상희 기자
    '한일 재계 거인'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별세 안상희 기자
    '유통거인'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별세 안상희 기자
    [신격호 별세] 이재용·박용만·손경식·정몽준 조문 "유통산업 선구자” 애도 박용선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