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별세] 작년부터 건강 악화, 병원 오가며 치료 받아

조선비즈
  • 박용선 기자
    입력 2020.01.19 17:34 | 수정 2020.01.19 17:47

    신격호(사진 가운데) 롯데그룹 명예회장./연합뉴스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 명예회장은 그동안 서울아산병원을 오가며 치료를 받았다. 고령인데다 치매 치료제를 복용해왔던 신 명예회장은 지난해 건강이 급격히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 명예회장은 지난해 11월 탈수 증세로 아산병원에 2주가량 입원한 후 퇴원했다. 7월에는 불안 증세를 보이며 식사를 제대로 하지 못해 아산병원에 입원해 케모포트(중심정맥관) 시술을 받았다. 케모포트는 약물 주입과 수혈, 채혈을 위해 체내에 삽입된 중심정맥관으로 약물이나 영양공급이 지속적으로 필요한 환자에게 사용된다.

    신 명예회장은 의사소통에도 어려움을 겪었다. 업무 보고를 받을 때 앞에 보고한 내용을 잊어버리고 다시 묻는 경우가 잦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해 10월에는 업무상 횡령과 배임 혐의로 징역 3년이라는 실형을 선고받았지만 고령, 치매 등으로 거동 및 의사소통이 불가능한 상황이라 법정구속은 되지 않았다.

    신 명예회장은 지난해 10월 31일 99번째 생일(백수·白壽)을 맞았다. 앞서 6월 신 명예회장이 묶고 있는 서울 소공동 롯데이그제큐티브타워(구 롯데호텔 신관) 34층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등 두 아들을 비롯한 가족들이 방문해 인사를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신격호 별세] 농심·푸르밀... 신격호 회장 별세에 주목받는 범롯데家 기업들 김은영 기자
    [신격호 별세] 장례 이틀째 이재용·손경식 등 재계 조문행렬 박용선 기자
    [신격호 별세] 개인재산 1조원 어디로… 그룹 경영권엔 영향 없을 듯 김은영 기자
    롯데그룹株,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에 강세…경영권 분쟁 예상 이다비 기자
    [신격호 별세] 롯데그룹의 미래는? 신동빈 원톱 체제 유지될 것 박용선 기자
    [신격호 별세] 사진으로 보는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생애 안상희 기자
    [신격호 별세] 빈소 지키는 신동빈 회장... 롯데家 조문 행렬 이선목 기자
    [신격호 별세] "큰일 하려면 작은 일도 알아야" 어록으로 본 경영철학 안상희 기자
    [신격호 별세] 재계 "신격호 회장, 한국경제 부흥 초석" 안소영 기자
    [신격호 별세] 日매체 앞다퉈 보도…"롯데 성장 주도·불우한 말년" 이현승 기자
    日매체,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 앞다퉈 보도…"롯데 성장 주도·불우한 말년" 이현승 기자
    [신격호 별세] 홀수 달엔 한국, 짝수 달엔 일본... '셔틀 경영'으로 한일 롯데 경영 김은영 기자
    [신격호 별세] 임종 함께 지킨 신동빈·신동주… 롯데그룹장으로 장례 안상희 기자
    [신격호 별세] 막 내린 '대기업 창업 1세대' 시대 안소영 기자
    '한강의 기적' 이룬 재계 1세대… 10대그룹 창업자 모두 역사 속으로 안소영 기자
    [신격호 별세] 재계 5위 성공신화…껌부터 123층 롯데월드타워까지 안상희 기자
    83엔 들고 시작해 123층 마천루까지…재계5위 성공신화 안상희 기자
    '한일 재계 거인'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별세 안상희 기자
    '유통거인'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별세 안상희 기자
    [신격호 별세] 이재용·박용만·손경식·정몽준 조문 "유통산업 선구자” 애도 박용선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