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별세] 재계 5위 성공신화…껌부터 123층 롯데월드타워까지

조선비즈
  • 안상희 기자
    입력 2020.01.19 16:49 | 수정 2020.01.19 17:26

    19일 별세한 고(故)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은 한국 유통 산업을 선진국 수준으로 크게 발전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롯데그룹 제공
    ◇ 단돈 83엔 들고 일본 건너가 사업… 재계 5위 유통 기업 만들어

    신 명예회장은 일제 강점기였던 1922년 경상남도 울산 삼남면 둔기리에서 빈농 집안의 5남 5녀 가운데 장남으로 태어났다. 그는 울산농고를 졸업하고 돼지 사육을 했지만, 공부를 더 하고 싶었다. 1941년 사촌형이 마련해 준 노잣돈 83엔을 들고 일본으로 유학을 떠나 와세다대학에서 화학을 공부했다. 그의 일본 이름은 시게미쓰 다케오(重光武雄)다.

    청년 신격호는 일본에서 낮에는 우유와 신문을 배달하고 밤에는 대학에 다니며 학업에 정진했다. 우연히 만난 일본인 사업가 하나미쓰는 신격호를 높게 평가해 사업자금으로 5만엔을 빌려준다. 신격호는 이 돈으로 1944년 도쿄 인근에 윤활유 공장을 세운다. 하지만 공장은 미군의 폭격을 받아 가동도 못하고 불타버린다. 5만엔은 고스란히 빚으로 남는다.

    1945년 해방이 되자 일본에 머물던 한국인이 대거 귀국했지만, 신격호는 ‘나를 믿고 돈을 빌려준 사람을 두고 갈 수는 없다’며, 우유 배달을 하고 공사장에서 막노동을 해 사업 밑천을 마련했다. 그는 당시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어떤 경우에도 배달 시간을 어겨 본 적이 없다고 한다. 배달 시간이 정확하다는 소문이 나면서 신 명예회장 앞으로 우유 배달 주문이 크게 늘었다.

    이렇게 모든 돈으로 그는 1946년 도쿄에 '히카리특수화학연구소'라는 공장을 짓고 비누 크림 등을 만들어 팔았다. 사업이 잘 되어 1년 반 만에 빚을 다 갚았다. 신격호는 자신을 믿고 기다려 준 하나미쓰에게 빌린 자금을 모두 돌려주면서 고마움의 표시로 집까지 한 채 사 주었다고 한다.

    이후 승승장구한 신격호 명예회장은 1948년 자본금 100만엔, 종업원 10명의 회사를 설립하고 ‘롯데’ 간판을 처음으로 내걸었다. 껌 회사인 ㈜롯데를 창업하면서 '롯데 신화'의 막을 올렸다.

    회사 이름 ‘롯데’는 괴테의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에 나오는 여주인공 ‘샤롯데’에서 따왔다. 한때 작가의 꿈을 키우기도 했던 신격호 명예회장이 롯데가 샤롯데처럼 사랑받는 기업이 되기를 바랐던 것에서 비롯됐다고 한다.

    롯데는 껌에 이어 초콜릿, 캔디, 비스킷 등 사업 영역을 넓혔고, 일본 굴지의 종합 제과기업으로 입지를 굳혔다. 롯데는 1959년 롯데상사, 1961년 롯데부동산, 1967년 롯데아도, 1968년 롯데물산, 주식회사 훼밀리 등 사업을 다각화하며 일본 10대 기업으로 성장했다.

    신격호 회장이 1942년 일본으로 유학을 갈 때 가져간 83엔, 롯데제과 최초의 껌과 지금도 나오는 껌들, 롯데칠성사이다의 옛날 병들(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롯데그룹 제공
    일본에서의 사업이 자리를 잡자 신 명예회장은 고국으로 눈을 돌렸다. 신 명예회장은 1966년 한·일 수교로 투자의 길이 열리자 사업을 한국으로 확장해 1966년 롯데알미늄과 1967년 롯데 제과를 설립했다. 롯데는 쥬시후레쉬, 스피아민트, 빠다쿠키 등 히트 상품을 앞세워 빠르게 성장했다. 음료·빙과회사를 인수하는 한편, 관광·유통·건설·석유화학 사업에도 진출했다.

    1973년에는 서울 소공동에 지하 3층, 지상 38층 규모의 롯데호텔을 준공했다. 1974년과 1977년에는 칠성한미음료와 삼강산업을 각각 인수해 롯데칠성음료와 롯데삼강(현 롯데푸드)으로 사명을 변경했다. 1979년에는 롯데호텔 옆에 롯데백화점을 열고 유통업에도 진출했다. 평화건업사(현 롯데건설)와 호남석유화학(현 롯데케미칼)을 인수한 것도 이 즈음이다. 이후 1980년 한국 후지 필름, 1982년 롯데 캐논·대홍기획 등을 설립하며 사업 영역을 넓혔다.

    롯데그룹은 1980년대 고속 성장기를 맞았다. 연이은 인수·합병(M&A)을 통해 오늘날 국내 재계 서열 5위 기업이 됐다. 신격호 명예회장은 이런 고속 성장 덕에 1990년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세계 억만장자 순위 9위에 오르기도 했다.

    서울 잠실에 위치한 롯데월드타워./롯데그룹
    2017년 초에는 숙원사업이었던 롯데월드타워도 개장했다. 롯데월드타워 프로젝트는 신 명예회장이 1987년 "잠실에 초고층 빌딩을 짓겠다"며 대지를 매입하면서 시작됐다. 신 명예회장은 2017년 5월 롯데월드타워를 직접 방문하기도 했다.

    ◇ 형제의난 계기로 경영에서 물러나

    하지만, 신격호 회장의 시대는 2015년 7월 장남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차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경영권 분쟁을 벌이면서 기울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신 명예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신 명예회장은 2016년 호텔롯데 대표와 그룹의 모태인 롯데제과 사내이사에서 물러났고, 2017년에는 롯데쇼핑·롯데건설(3월), 롯데자이언츠(5월), 일본 롯데홀딩스(6월), 롯데알미늄(8월)이사직을 내려놓았다. 한·일 롯데 경영에서 완전히 물러났다. 한국에서 50년, 일본에서 70년 이어진 '신격호 시대'에 마침표를 찍힌 것이다.

    신동빈 롯데 회장, 신동주 롯데홀딩스 전 부회장./조선일보DB
    신 명예회장은 지난해 6월 법원 결정에 따라 거처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소공동으로 옮겼다. 이후 건강이 악화되면서 병원 입원과 퇴원을 반복했고, 19일 오후 영면에 들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신격호 별세] 농심·푸르밀... 신격호 회장 별세에 주목받는 범롯데家 기업들 김은영 기자
    [신격호 별세] 장례 이틀째 이재용·손경식 등 재계 조문행렬 박용선 기자
    [신격호 별세] 개인재산 1조원 어디로… 그룹 경영권엔 영향 없을 듯 김은영 기자
    롯데그룹株,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에 강세…경영권 분쟁 예상 이다비 기자
    [신격호 별세] 롯데그룹의 미래는? 신동빈 원톱 체제 유지될 것 박용선 기자
    [신격호 별세] 사진으로 보는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생애 안상희 기자
    [신격호 별세] 빈소 지키는 신동빈 회장... 롯데家 조문 행렬 이선목 기자
    [신격호 별세] "큰일 하려면 작은 일도 알아야" 어록으로 본 경영철학 안상희 기자
    [신격호 별세] 재계 "신격호 회장, 한국경제 부흥 초석" 안소영 기자
    [신격호 별세] 日매체 앞다퉈 보도…"롯데 성장 주도·불우한 말년" 이현승 기자
    日매체,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 앞다퉈 보도…"롯데 성장 주도·불우한 말년" 이현승 기자
    [신격호 별세] 홀수 달엔 한국, 짝수 달엔 일본... '셔틀 경영'으로 한일 롯데 경영 김은영 기자
    [신격호 별세] 임종 함께 지킨 신동빈·신동주… 롯데그룹장으로 장례 안상희 기자
    [신격호 별세] 작년부터 건강 악화, 병원 오가며 치료 받아 박용선 기자
    [신격호 별세] 막 내린 '대기업 창업 1세대' 시대 안소영 기자
    '한강의 기적' 이룬 재계 1세대… 10대그룹 창업자 모두 역사 속으로 안소영 기자
    83엔 들고 시작해 123층 마천루까지…재계5위 성공신화 안상희 기자
    '한일 재계 거인'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별세 안상희 기자
    '유통거인'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별세 안상희 기자
    [신격호 별세] 이재용·박용만·손경식·정몽준 조문 "유통산업 선구자” 애도 박용선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