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민유성 전 산업은행장 상대로 법적 대응 검토"

조선비즈
  • 안상희 기자
    입력 2020.01.16 18:13

    롯데그룹이 민유성(사진) 전 산업은행장에 대한 민·형사 소송을 포함한 법적 조치를 검토한다고 16일 밝혔다. 롯데가 법적 조치를 검토하는 이유는 한 언론보도에서 민 전 행장이 롯데 주요 사업을 방해할 목적의 경영 자문 계약을 체결·이행했다는 보도가 나왔기 때문이다.

    민 전 은행장은 지난 2015년 롯데가(家) 형제의난 당시 신동주 전 롯데 부회장 측으로부터 롯데의 주요 사업을 방해하기 위해 287억원의 경영자문 계약을 맺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롯데그룹은 "면세점 재승인 탈락, 호텔롯데 상장 무산 등 환산할 수 없는 막대한 손해를 입은 만큼 민·형사 소송을 포함해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지난해 6월 롯데 노조협의회는 면세점 재승인 탈락과 호텔롯데 상장 무산 등에 민 전 행장이 영향을 미쳤다며 알선수재와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민 전 행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