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발 코로나바이러스 전파 우려, 질본 "지역사회 대응 강화"

조선비즈
  • 장윤서 기자
    입력 2020.01.16 17:30 | 수정 2020.01.16 17:57

    중국 우한에서 집단 발생한 폐렴의 진원지로 알려진 우한의 화난해산물시장에서 방역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조선일보DB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집단 발생한 폐렴 원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가 지속 발생하자 보건당국이 지역사회 대응을 강화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폐렴 환자가 태국, 일본 등 중국 외 국가로 확산되고 세계보건기구(WHO)가 사람 간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판단함에 따라 지역사회 대응을 강화한다고 16일 밝혔다.

    특히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춘절을 즈음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국내 유입될 위험이 높아질 것으로 보고 지자체, 의료계와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먼저 의심환자 사례정의를 강화해 중국 우한시 방문자 중 14일 이내에 발열, 호흡기증상을 보이는 환자에 대해서는 신속한 사례분류와 진단검사를 수행할 계획이다. 시·도별 지자체는 대책반 구성과 설 연휴 비상방역근무체계를 가동한다. 질병관리본부는 판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법을 시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이관해 신속한 검사가 가능하도록 돕는다.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는 환자가 지역사회 의료기관을 방문하면 해외여행력 확인, 건강보험수신자조회와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를 통해 중국 우한시 방문 여부를 확인하고 의심환자는 신속하게 신고하도록 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지역사회 감염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국민의 감염예방 행동수칙을 준수해야 한다"며 "여행력 알리기 포스터 배포 등 관련 홍보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