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지식재산 금융 77%↑…특허청 'IP 금융 1조 시대' 개막

  • 뉴시스
    입력 2020.01.16 17:13

    특허청
    지난해 우리나라 지식재산(IP) 금융시장 규모가 1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특허청에 따르면 2019년 신규공급 기준 지재권을 담보로 실행하는 IP담보대출액이 4331억원, 지재권을 기반으로 보증서를 발급하는 IP보증액 7240억원, 우수 지재권을 보유한 기업 또는 지재권에 직접 투자하는 IP투자액 1933억원 등 총 IP 금융시장 규모가 1조 3504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IP 금융이란 기업이 특허 등 지식재산권을 기반으로 대출이나 투자를 받아 사업자금을 조달하는 금융시스템을 말한다. IP담보대출, IP보증, IP투자 등이 있다.

    연도별 IP 금융 현황으로는 지난 2015년 4115억원, 2016년 5774억원, 2017년 6871억원, 2018년 7632억원에서 지난해에는 1조3504억원으로 전년대비 77%나 증가했다. 이는 정부의 혁신금융 기조와 기업 경영에 있어 지식재산에 대한 기업 및 금융권의 인식이 높아진 결과로 특허청은 보고 있다.

    특히 IP담보대출의 경우 전년대비 4.9배 증가해 총 4331억원(2018년 884억원)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은행별로는 하나은행이 1230억원, 신한은행 880억원, 국민은행 692억원 순으로 나타났고 IP투자에 있어서는 흥국증권이 동영상 특허기술을 기반으로 113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IP 금융의 양적 성장과 함께 우수 투자사례도 다수 도출돼 아이디벤처스(IDV) 등은 모 기관이 보유한 통신표준특허(LTE·3G)에 투자했다 2년도 안돼 소송 및 라이선스 협상을 통해 투자금의 3배를 회수했으며 모 벤처기업은 식물용 맞춤형 광원기술에 대한 특허로 투자를 유치, 연구개발을 통해 미국 CES(Consumer Electronics Show)에서 혁신상을 받기도 했다.

    이런 성과를 공유키 위해 특허청은 16일 한국지식재산센터에서 지난해 우수한 성과를 거둔 IP 금융 유공자를 선정해 시상하고 IP 금융의 우수사례를 소개했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2020년은 본격적인 지식재산 금융시장 형성의 이루는 원년이 될 것"이라며 "중소·벤처기업의 기술혁신이 금융의 도움을 받아 혁신성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