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청소년 3500명, 한국에 수학여행… 3년 내 최대 규모

조선비즈
  • 이선목 기자
    입력 2020.01.13 08:57

    겨울방학을 맞아 3500명의 중국 수학여행 단체가 서울, 인천, 대구 등을 방문한다.

    13일 한국관광공사는 3500명의 중국 수학여행 단체가 지난 10일부터 2월 초까지 7회에 걸쳐 한국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번 수학여행 단체는 한국관광공사 상하이지사가 중국 장쑤(江苏)문광국제교류센터와 협력해 모객한 것으로, 화둥(華東) 지역 등 중국 각지에서 출발한다.

    2018년 한국을 방문한 대만 까우슝여고 수학여행단. /한국관광공사 제공
    이번 수학여행단은 최근 3년간 단일 수학여행 단체로는 가장 큰 규모다. 수학여행단은 다채로운 한국 관광자원을 체험하고 문화교류도 진행한다. 겨울철 대형 수학여행단의 방한은 매우 이례적이다.

    참가 학생들은 초등학생과 중학생들이 주축을 이룬다. 대부분 이번 한국 방문이 생애 첫 해외여행이다. 이들은 4박 5일 일정 동안 한국의 초등·중학교를 방문해 한국 학생들과 교류의 시간을 갖는다. 떡국·돌솥비빔밥·불고기 등 한국 음식문화 체험, 스키 강습, 공연 관람 등 다채로운 활동도 즐길 예정이다. 한국관광공사는 국립중앙박물관과 함께 참가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퀴즈 이벤트 등 재미의 요소를 가미한 박물관 방문프로그램도 준비했다.

    진종화 한국관광공사 중국팀장은 "수학여행 단체는 어린 학생들이 관광을 통해 해당 국가를 직접 이해하는 학습활동의 일환으로, 무엇보다 한-중 양국 간의 교류와 미래를 다진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이번 수학여행단 방한이 외래관광객 2000만 명 달성에 한 걸음 더 다가서고 한-중 인적 교류가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