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글로벌' 외친 홍원표號 삼성SDS, 첫 단독부스 마련해 북미 공략

입력 2020.01.10 06:00

美 유명 통신서비스 업체 시니버스와 MOU 성과
삼성디스플레이·삼성전기도 비공개 부스서 현지기업 미팅

"목표는 딱 하나에요. 북미 고객을 타깃으로 특화된 솔루션을 제시하고 성과를 내는 겁니다."

8일(현지 시각) 세계 최대 IT·가전전시회 ‘CES 2020’이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 마련된 삼성SDS의 비공개 부스에서 만난 회사 관계자는 이렇게 말했다. 삼성SDS가 CES에 참석한 적은 있지만 비공개 전시공간을 단독으로 마련해 공세를 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CES에서 첫 단독부스를 차린 삼성SDS. /삼성SDS 제공
홍원표 삼성SDS 사장이 올해 신년사를 통해 지속 성장하기 위한 핵심 경영방향을 ‘글로벌 사업’으로 정했다고 밝힌 후 라스베이거스에서 첫 행보를 보인 것이다. 홍 사장은 CES를 찾아 글로벌 기업과 전략적으로 협력하는 것을 직접 챙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SDS는 전시회가 공식 개막한 7일부터 이틀간 통신서비스 업체 센츄리링크(CenturyLink), HSBC, 월마트 등 협력 대상 기업들과 100건 이상의 비즈니스 미팅을 가졌고, 이 중 미국 대형 통신업체들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니버스(Syniverse) 등 2곳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시니버스는 삼성SDS가 맞춤 제공하는 솔루션을 통해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사진 왼쪽부터 시니버스 빌 코빈 전무, 크리스 리베라 CTO, 딘 더글라스 CEO, 삼성SDS 홍원표 사장, 박학규 COO(부사장), 구형준 SDSA법인장(전무). /삼성SDS
CES는 흔히 미래 기술 지향점을 보여주는 소비자가전의 대향연이라고 생각하지만, B2B(기업 간 비즈니스) 사업을 하는 업체들에는 현지 주요 기업을 만나 제품·서비스를 세일즈하고 협력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컨벤션센터 중앙홀에 대형 전시관을 운영하고 있는 삼성전자, LG전자 같은 기업들도 비공개 회의실에서 이 같은 현지 유통사 같은 기업과 만나 연쇄 미팅을 한다.

컨벤션센터에서는 삼성디스플레이도 비공개 전시공간을 운영했다. 기업들이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폴더블(화면이 휘는), QD(퀀텀닷) 디스플레이 등 최신 기술을 전시하고, 미팅도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기도 라스베이거스 시내 앙코르호텔에서 전장, 5G(5세대) 이동통신 등 관련 기업들과 연이어 미팅을 갖고 전장용 적층세라믹콘덴서(MLCC), 광학 카메라모듈 등을 소개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