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위·아래 바뀐 '중국판 트윈워시' 등장… 권봉석 "카피 너무 빨리 잘해"

입력 2020.01.09 11:00

권봉석 LG전자 사장, CEO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
"4분기 실적 부진, 계절적인 것… 본질적 문제는 없다"

8일(현지 시각) 세계 최대 IT·가전전시회 'CES 2020'이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의 중국 가전업체 TCL 부스. 위·아래가 거꾸로 된 LG전자 트윈워시 세탁기와 매우 흡사하게 보이는 세탁기가 눈에 띄었다. 세탁기 문 위쪽을 열자 속옷이나 아기 옷을 빨 수 있는 작은 세탁기가 있었고 그 안에 투명한 케이스를 넣으면 안경이나 목걸이를 세척할 수도 있다고 TCL 관계자는 소개했다. 밑에는 드럼 세탁기였다.

TCL이 전시한 세탁기 윗부분. LG전자의 트윈워시 작은 통처럼 속옷, 소량 빨래를 할 수 있고 그 안에 통을 넣으면 안경, 목걸이도 세척할 수 있다. /장우정 기자
"이 세탁기 이름이 뭔가요?"
"트윈워시입니다. 아? 잠시만요. (옆에 붙은 설명을 보더니) 듀플렉스군요. 듀플렉스입니다."

권봉석 LG전자 사장은 이날 LVCC에서 최고경영자(CEO) 취임 후 첫 기자 간담회를 갖고 "이번 CES에서 느낀 건 너무 같은 제품이 너무 많이 전시돼 있다는 점이었다"며 "심지어 저희가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트윈워시도 여러 전시부스에서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중국업체가 LG전자가 개발·출시했던 인스타뷰 냉장고(문에 있는 디스플레이를 통해 레시피를 검색하거나 동영상을 시청할 수 있음) 유사품을 전시하고 있는데 '글로벌 스탠다드'가 된 것 같다"면서 "카피를 빨리 잘하고 있는 것 같다. 기술적 차별화를 빨리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는 롤다운(화면이 위에서 아래로 내려오는) 방식의 TV까지 선보이며 관람객들의 관심을 끌고 있는 롤러블TV 출시가 지연되고 있는 이유에 대해서는 "지난해 하반기 OELD(유기발광다이오드)가 전체적으로 수요 대비 공급이 타이트했고, 화면을 구부리는 폴더블보다 돌돌 말리는 롤러블이 더 외부변화에 취약할 수 있기 때문에 품질 검증, 신뢰성 체크를 하는 데 시간을 썼다"고 설명했다. 권 사장은 "(LG전자에 패널을 공급하는) LG디스플레이의 광저우 공장 가동이 정상화되면 공급 캐파(생산여력)가 여유있을 것이고 이르면 상반기, 늦어도 연내에는 롤러블TV를 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봉석 사장이 8일(현지 시각) CES 2020이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들과 만나고 있다. /LG전자
한국 시각으로 8일 공개된 4분기(2019년 10~12월) 잠정 실적이 저조한 성적표를 낸 것과 관련 권 사장은 "4분기는 블랙프라이데이 등 특가 프로모션이 집중되는 시기로 연중 최저 가격에 최고로 많은 매출이 일어나지만, 영업이익률은 악화될 수밖에 없다. 또 이 기간에 리스크에 대한 비용 설정을 하기 때문에 일시적인 것"이라면서 "본질적인 경쟁력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전장, 휴대전화 사업의 턴어라운드(흑자 전환) 시기는 내년에 동시에 가능할 것이라고도 했다.

최근 건조기 자동세척 기능이 안 된다는 소비자 지적으로 10년간 리콜을 하기로 한 비용이 반영된 것이냐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건조기 핵심 기능의 문제가 아닌 내부 청결상태가 광고내용·제품이 일치하는가에 대한 문제였다"면서 "고객들이 불편을 느끼게 한 것은 진심으로 사죄하지만 본질적 문제는 아니었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권 사장은 "제가 CEO로 있는 동안 LG전자는 '성장’ '변화' '고객' '본질적 경쟁력', 네 가지가 핵심 키워드"라며 "본질적 경쟁력으로 새로운 고객가치를 창출할 수 없다면 변화를 통해서라도 성장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