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정호영 LGD 사장 "QD디스플레이, OLED로 봐야… 우리만의 강점 있다"

입력 2020.01.07 10:00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취임 후 첫 기자 간담회를 가졌다. /LG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가 13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QD디스플레이는 구조·공정으로 볼 때 OLED(유기발광다이오드)라고 봐야 합니다."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은 세계 최대 IT·가전전시회 'CES 2020' 개막을 하루 앞둔 6일(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렇게 말했다.

정 사장은 "아직 상대 제품이 나온 게 아니어서 구체적으로 비교를 하기는 무리지만, 공개돼 있는 기술 방식, 공정, 구조를 볼 때 OLED 범주"라면서 "LG디스플레이가 만드는 화이트OLED가 휘도·반사율면에서, QD디스플레이가 색재현율면에서 각각 강점이 있을 것으로 추정한다. 사운드·디자인·사용처면에서는 화이트OLED가 뚜렷하게 차별화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대형 디스플레이 투자 계획을 밝히면서 이를 'QD'디스플레이라 이름 붙였고, 전날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기자간담회에서 "OLED는 안 한다.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었다.

삼성전자가 전날 TV 신제품 공개행사인 '퍼스트룩 2020'을 통해 75~292인치까지 다양한 라인업의 마이크로LED(발광다이오드) TV를 소개하며 가정용 시장까지 출사표를 던진 것 관련해서는 "마이크로LED가 확장성이 확실하게 장점인 것은 사실이지만, 화질이나 디자인·비용면에서 OLED를 결코 넘을 수 없는 차이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특히 100인치 이하의 가정용에서는 경쟁력이 없기 때문에 마이크로LED는 100~150인치 상업용 시장을 타깃으로 준비하고 있다"고도 했다.

정 사장은 "대형 OLED에서 이미 TV 제조사를 15곳(LG전자·소니·스카이워스·하이센스 등) 이상 확보했기 때문에 이 고객사를 중심으로 모델을 확대해 사업을 확장하면서, 중소형 P-OLED(플라스틱OLED)는 실력을 다져 올해 전체 매출 가운데 40%를 OLED사업에서 올리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그는 "이 비중은 내년 50%를 초과하는 등 빠르게 늘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디스플레이가 CES 2020에서 전시한 항공기 일등석 공간과 차량용 디스플레이. /장우정 기자
P-OLED를 어떻게 턴어라운드(실적 개선)할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올해 2분기 말쯤 LG디스플레이의 패널이 장착된 차량이 출시될 것이고, 이미 많은 자동차 회사들과 P-OLED를 적용하기 위해 검토하거나 공동개발하는 단계에 들어가 있다"며 "자동차, 항공 등 운송산업은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만큼 전체 매출의 30%쯤이 여기서 나와야 하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은 차량용 OLED 시장이 올해 24만대에서 2025년 440만대까지 연평균 6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CES 2020에 차린 LG디스플레이 전시관에는 올해부터 양산되는 차량용 디스플레이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14인치 계기판(Cluster), 12.3인치 정보 디스플레이 2장, 12.8인치 컨트롤패드 디스플레이를 하나의 커버글라스에 붙여 자연스러운 곡면 디자인을 구현하고 있다. 또 항공기 일등석을 재현한 공간에는 내부 유선형 벽면에 맞춰 55인치 OLED 비디오월을 설치, 좁고 폐쇄적인 공간을 시원하게 했다.

정 사장은 "현재 디스플레이 시장은 글로벌 경쟁 심화와 구조적 공급과잉으로 어려움이 있다"며 "LG디스플레이는 세계 최고의 기술력·인재를 갖추고 있는 만큼 OLED로의 전환을 가속화한다면 더 새롭고 강한 회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CES 2020] 미래 도시부터 자율주행 셔틀까지…불꽃 튄 ‘모빌리티 한·일전’ 라스베이거스=진상훈 기자
[CES 2020] '#보이콧' 부른 이방카… 사진으로 보는 개막 첫날 이모저모 라스베이거스=류현정·장우정 기자
[CES 2020] 삼성·소니·TCL까지… 차세대 디스플레이 격전지 된 '마이크로LED' 라스베이거스=장우정 기자
[CES 2020] 최고 시속 290km, 5분만에 충전 끝… 날개 단 현대차 라스베이거스=진상훈 기자
[CES 2020] 자율주행車 시대 오니, 차안에 디스플레이가 8개? 라스베이거스=장우정 기자
[CES 2020] 현대차, 우버와 손잡고 '1750조 시장' 도심 하늘길 뚫는다 라스베이거스=진상훈 기자
[CES 2020] 가방에 자전거가 쏙, 졸졸 따라다니는 캐리어… 톡톡 튀는 中제품 라스베이거스= 류현정 실리콘밸리 특파원
[CES 2020] '깜짝쇼' 없는 올해 TV시장... 혁신기술 '성숙' 윤민혁 기자
"누가 진짜 사람이야?" 삼성 '네온' 인공인간 영상에 '관심' 연선옥 기자
[CES 2020] 주인님 졸졸 따라다니는 삼성 지능형 로봇 '볼리' 화제 라스베이거스=장우정 기자
[CES 2020]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2028년부터 '하늘 나는 車' 띄운다" 라스베이거스=진상훈 기자
베일 벗은 '하늘나는 車'… CES서 공개된 정의선의 야망 라스베이거스=진상훈 기자
[CES 2020] '미니 CES' 현장 ..."사람 표정 따라 반응하는 AI 반려로봇에 탄성" 라스베이거스=장윤서 기자
[CES 2020] 대자연이 눈앞에… 롤업·롤다운 LG TV의 변주에 탄성 라스베이거스=장우정 기자
[CES 2020] AI를 일상으로… LG, 더 똑똑해진 가전으로 돌아왔다 라스베이거스=장우정 기자
[CES 2020] LG전자, 벽에 '착' 붙는 올레드 TV 첫선… 올해는 '롤다운 TV'로 주목 라스베이거스=장우정 기자
[CES 2020] 한종희 사장 "LG가 '리얼 8K'? 소비자가 선택해야 좋은 제품" 라스베이거스=장우정 기자
[CES 2020] 삼성 ‘인공 인간’ 정체는… 잡스 룩 '디지털 아바타' 공개 박원익 기자
[CES 2020] 삼성전자 "가정용 마이크로LED TV 시대 연다" 라스베이거스=장우정 기자
[CES 2020] 삼성전자, 베젤 없애고 AI로 더 똑똑해진 QLED 8K TV 공개 라스베이거스=장우정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